조회 수 288 0 댓글 1
Extra Form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1375?category=348476

산에서 자.살하는 사람이 꽤 많다고 해.

 

 

 

[야호!] 하는건, 아무도 없는데도 소리치는 거잖아?

 

 

 

하는 사람 입장에서야 당연히 메아리를 들으려고 하는거지만...

 

 

 

 

 

 

 

산에서 죽은 사람의 시체는 발견이 어려운 탓에, 고독이 점점 쌓여만 간다네.

 

 

 

그러는 사이 발견되지 못하는 고독과 외로움이, 증오로 변해가는거야.

 

 

 

그런데 거기서 갑자기 [야호!] 하고, 살아있는 상대한테 하는 것도 아닌데, 큰 소리가 허공에 울려퍼지잖아?

 

 

 

 

 

 

 

그걸 듣게 된다면, 고독과 증오에 미쳐있는 영혼이, 어떻게 생각하겠어?

 

 

 

[아, 나를 부르고 있구나! 동료구나! 기뻐! 이 세계로 끌어들이고 싶어! 이 산에서 나가고 싶어!]

 

 

 

이렇게 된다는거지.

 

 

 

 

 

 

 

그러니까 돌아가려고 하면, 끌어들이려고 하고, 씌려고 든다는거야.

 

 

 

그게 하나, 둘이 아니라면, 운이 나쁘다면 어떻게 될지는 불보듯 뻔하지.

 

 

 

아니나다를까, 내가 산에 가서 메아리를 들었을 때도, 이 운 나쁜 부류였어.

 

 

 

 

 

 

 

돌아가는 길, 차를 타고 하산하는데 쾅하고 무언가가 부딪히는 소리가 났어.

 

 

 

차를 멈추고 주변을 돌아봤지만 아무 것도 없는거야.

 

 

 

너구리라도 친건가 싶어하면서 다시 운전을 하는데, 틀어놨던 음악이 갑자기 끊기더니 [이이이이이이이이이!] 하고 째지는 여자 목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어.

 

 

 

 

 

 

 

깜짝 놀라 급브레이크를 밟고 음악을 끄려 했지만, 꺼지지가 않았어.

 

 

 

계속 [이이이이이이이이이!] 하고 째지는 목소리가 들려와서, 계속 큰일났다고, 어쩌면 좋냐고 생각하다 문득 백미러를 봤는데...

 

 

 

차 옆 땅바닥에 하반신이 흉하게 잘려나간 채, 상반신만 남은 약간 살찐 단발머리 아줌마 같은 게, 등이 접힐 정도로 뒤집혀서는 얼굴 가득 미소를 지으며, 손으로 죽어라 뛰어오면서 나를 보고 있었어.

 

 

 

 

 

 

 

째지는 소리 따윈 신경도 안 쓰고, 황급히 차를 급발진시켜서 어떻게든 산을 내려왔어.

 

 

 

째지는 소리는 계속 들려왔지만.

 

 

 

그리고 산을 다 내려와서 편의점이나 민가 같은게 보이기 시작한 무렵에서야 그 째지는 소리는 멈췄어.

 

 

 

 

 

 

 

그쯤 되니 다시 음악을 틀 기분도 나지 않더라.

 

 

 

어떻게든 집에 도착하고 나서, 그 이후에는 딱히 별 일 없이 지냈었는데...

 

 

 

얼마 전에, 식료품을 사려고 코스트코에 가려 차를 탔는데, 아이팟에 새 노래를 넣은 겸 그걸 들으려고 틀었는데...

 

 

 

 

 

 

 

[이이이이이이이이이!]

 

 

 

잘 안다는 사람들한테 이래저래 조언을 받아보니까, 아무래도 차에 빙의했다는 거 같더라고.

 

 

 

차는 이제 내놓았지만, 혹시 중고차로 이걸 사게 되는 사람이 있다면 미안한 일이네.

 

 

 

 

 

 

 

여러분도 정말로 메아리 같은 건 안 하는게 좋아.

 

 

 

그걸 전하고 싶어서, 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은데도 기껏 쓴 글이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9 장유벌 2015.03.26 15773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1544 0
6313 공포 [환상괴담] 마이튜브(MYTUBE) ●●●●● 2019.11.30 211 0
6312 공포 리나네 할머니 심령 사진 ●●●●● 2019.11.30 332 0
6311 공포 CCTV에 찍힌 남성...그의 손에는 석궁이 쥐어져 있었다 file ●●●●● 2019.11.30 371 0
6310 공포 지진을 방지하기 위해 그는 무슨 짓을 저질렀는가? file ●●●●● 2019.11.30 239 0
» 공포 산에서 자.살하는 사람이 꽤 많다고 해 1 ●●●●● 2019.11.30 288 0
6308 공포 덴버의 스파이더맨이라 불린 남성 file ●●●●● 2019.11.30 172 0
6307 공포 성남시 단란주점 벽 속 시신 암매장 사건 file ●●●●● 2019.11.30 299 0
6306 공포 독 넣은 점쟁이 ●●●●● 2019.11.30 123 0
6305 공포 야주 마을에서 전해 내려오는 마녀의 이야기 file ●●●●● 2019.11.30 109 0
6304 공포 사형선고를 2번받은 '미친개'라 불린 '조셉 타보스키' file ●●●●● 2019.11.30 141 0
6303 공포 부지 안에 나타나는 고기 ●●●●● 2019.11.30 164 0
6302 공포 국내 실화 괴담 마귀굴 제 2편 2 skadnfl 2019.10.25 606 0
6301 공포 국내 실화 괴담 마귀굴 제 1편 1 skadnfl 2019.10.25 794 0
6300 공포 나에게 수작을 걸던 그 여자는 뭐였을까 9 디질랜드 2019.06.14 4552 0
6299 공포 스릴에 중독된 사람 1 file 씨앗 2019.05.14 4530 0
6298 미스테리 3대 귀신들린 인형 1 file 씨앗 2019.05.14 3240 0
6297 공포 스압) [토요미스테리] 만화가게의 비밀 1 file 씨앗 2019.05.14 2333 0
6296 공포 약스압) 이야기는 강남구에 사는 권성희씨의 이야기입니다. 1 file 씨앗 2019.05.14 2745 0
6295 공포 밀워키의 식인종 | 살인자 이야기 file 씨앗 2019.05.14 2048 0
6294 공포 악마 숭배 살인마 나이트 스토커 살인자 이야기 file 씨앗 2019.05.14 122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6 Next
/ 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