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2019.11.30 19:29

부지 안에 나타나는 고기

조회 수 651 0 댓글 0
Extra Form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1379?category=348476

바닷가 리조트에서 1년간 아르바이트를 했던 무렵 이야기다.

 

 

 

부지 안에는 넓은 산책로가 있고, 수영장이나 체육관도 있었다.

 

 

 

밤중에는 술에 취해 돌아다니는 투숙객이나 불법침임자가 끊이지 않는 곳이기도 했지.

 

 

 

 

 

 

 

실제로 크고 작은 사건들이 있긴 했지만, 사장이 함구를 잘 한 덕에 공공연하게 드러나지는 않았다.

 

 

 

빠짐없이 돌아보면 2시간은 걸리는 부지를, 사원이나 알바생, 야간 담당 경비원이 2인 1조가 되어 교대로 돌아보는 게 일이었다.

 

 

 

일을 시작하기 전, 부지 안에 나타나는 고기라고 불리는 괴물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처음 만나면 딱 한번만 몸이 아프고, 그 외에 특별히 해 끼치는 건 없다는 것이었다.

 

 

 

절대로 다른 곳에 발설해서는 안된다는 약속을 받고서야 근로계약서를 썼다.

 

 

 

고기에 대해서는 다른 누구에게도 알려주면 안된다는 것이었다.

 

 

 

 

 

 

 

내가 아르바이트를 시작하고 이틀째 되는 날, 빠르게도 고기가 나타났다.

 

 

 

선배와 산책길을 순찰하고 있는데, 회중전등을 비춘 곳에 갑작스레 나타났다.

 

 

 

선배는 [아, 고기다. 도망쳐.] 라고 말하더니, 나를 끌고 길을 벗어났다.

 

 

 

 

 

 

 

고기는 유치원생 정도 키에 아무 것도 걸치고 있지 않았다.

 

 

 

살색 그대로, 엄청 땅딸막한 꼴을 하고 있었다.

 

 

 

머리와 목, 몸통의 경계가 애매한데다, 피부가 덜렁덜렁하게 늘어나 있어, 눈도 코도 어딘지 알 수가 없었다.

 

 

 

 

 

 

 

겨우 입 같은 건 보였지만, 사람으로 치면 배가 있을 곳 쯤에 있어서, 보기만 해도 이상했다.

 

 

 

손발은 확실히 달려 있었지만, 너무 짧아서 팔꿈치와 무릎의 구별이 가질 않았다.

 

 

 

그런 모습으로 아장아장 천천히 걷고 있었다.

 

 

 

 

 

 

 

우리들의 존재는 알아차린 듯, 스쳐 지나가면 언뜻 쳐다본 것도 같았다.

 

 

 

하지만 그대로 지나갔다.

 

 

 

이상하리만치 달콤한 냄새가 났다.

 

 

 

 

 

 

 

선배는 [저거야, 저게 고기야. 너는 내일부터 드러눕겠구나.] 라며, 웃으며 말했다.

 

 

 

날이 밝자 선배는 곧바로 주임에게 연락을 넣었다.

 

 

 

나는 사흘간 일을 빼고 휴가를 얻었다.

 

 

 

 

 

 

 

아침, 집에 돌아오자 낮부터 심한 발열과 설사가 일어나 이틀 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드러누웠다.

 

 

 

소문은 사실이었다.

 

 

 

냉정해진 뒤 내가 제일 두려웠던 건, 무슨 미확인 바이러스라도 감염된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었다.

 

 

 

 

 

 

 

나중에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지만, 아무 문제도 없었다.

 

 

 

아르바이트는 예정대로 1년간 계속했지만, 고기를 본 것은 그때 한번 뿐이었다.

 

 

 

그 리조트에서 일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다들 당연한 듯 여기는 분위기였지만, 내게는 무척 소름끼치는 일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40 장유벌 2015.03.26 16264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1676 0
6313 공포 [환상괴담] 마이튜브(MYTUBE) 1 ●●●●● 2019.11.30 1377 0
6312 공포 리나네 할머니 심령 사진 2 ●●●●● 2019.11.30 2041 0
6311 공포 CCTV에 찍힌 남성...그의 손에는 석궁이 쥐어져 있었다 1 file ●●●●● 2019.11.30 2131 0
6310 공포 지진을 방지하기 위해 그는 무슨 짓을 저질렀는가? file ●●●●● 2019.11.30 1294 0
6309 공포 산에서 자.살하는 사람이 꽤 많다고 해 2 ●●●●● 2019.11.30 1681 0
6308 공포 덴버의 스파이더맨이라 불린 남성 file ●●●●● 2019.11.30 779 0
6307 공포 성남시 단란주점 벽 속 시신 암매장 사건 file ●●●●● 2019.11.30 1484 0
6306 공포 독 넣은 점쟁이 ●●●●● 2019.11.30 531 0
6305 공포 야주 마을에서 전해 내려오는 마녀의 이야기 file ●●●●● 2019.11.30 523 0
6304 공포 사형선고를 2번받은 '미친개'라 불린 '조셉 타보스키' file ●●●●● 2019.11.30 599 0
» 공포 부지 안에 나타나는 고기 ●●●●● 2019.11.30 651 0
6302 공포 국내 실화 괴담 마귀굴 제 2편 4 skadnfl 2019.10.25 969 0
6301 공포 국내 실화 괴담 마귀굴 제 1편 2 skadnfl 2019.10.25 1400 0
6300 공포 나에게 수작을 걸던 그 여자는 뭐였을까 9 디질랜드 2019.06.14 5354 0
6299 공포 스릴에 중독된 사람 3 file 씨앗 2019.05.14 5177 0
6298 미스테리 3대 귀신들린 인형 1 file 씨앗 2019.05.14 3628 0
6297 공포 스압) [토요미스테리] 만화가게의 비밀 1 file 씨앗 2019.05.14 2596 0
6296 공포 약스압) 이야기는 강남구에 사는 권성희씨의 이야기입니다. 2 file 씨앗 2019.05.14 3230 0
6295 공포 밀워키의 식인종 | 살인자 이야기 1 file 씨앗 2019.05.14 2303 0
6294 공포 악마 숭배 살인마 나이트 스토커 살인자 이야기 1 file 씨앗 2019.05.14 148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9 Next
/ 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