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17 0 댓글 2
Extra Form
출처 https://www.fmkorea.com/best/1220766426

때는 내가 걷지도 못하던 2살 여름 어느날

 

 
엄마는 오랜만에 육아 스트레스 좀 푸시려고 친구랑 약속을 잡아 놓으셨대
바로 옆 아파트에 사시던 외할머니께 나를 잠깐 맡기려고 하심
할머니가 육아 많이 도와주셨고 손주 10명을 키운 노하우가 있으셔서
평소에는 할머니랑 잘놀고 잘먹고 잘잤대
 
근데 왠지 그날따라 엄마 품에서 떨어지자마자
내가 너무 서럽게 울었대
배고파서 똥싸서 우는게아니라 그냥 너무 서럽게 울었대
 
엄마랑 할머니가 계속 달래려고 하셨지만
한시간동안 그렇게 서럽게 울었대
 
그렇게 우는 날 두고 맘편히 놀수없엇던 엄마는
결국 친구한테 다른날 가자고 전화하고 다시 날 달래러왔는데
그러자마자 내가 뚝 그쳤대
 
그래서 엄마도 사실 엄청 짜증났다는데
뭐 어쩌겠어 하고 그냥 할머니랑 있다가 집왔대
 
근데 그날 저녁 뉴스에
엄마가 가려고 했던 곳이 나왔더래
 
바로 삼풍백화점..
그날 엄마가 식은땀 쭉빼고 나 안고 펑펑우셧댄다
 
아직도 가끔 엄마랑 투닥거리면
지금 생명의 은인한테 뭐하는거냐고 놀림ㅋㅋㅋㅋ
 
진짜 난 그때 왜그렇게 서럽게 울었을까?
TAG •
  • 손님(e22ad) 2018.08.22 10:28
    원래 어린애가 밤새도록 서럽게 울면 그집 부모가 빨리 죽어..
  • 손님(033ae) 2018.09.03 15:58
    애들 다 밤에 울어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8 장유벌 2015.03.26 13100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0796 0
6268 공포 (동영상)조선시대 괴담 - 사람의 머리를 으깨어 죽이는 요괴 두억시니 4 공포의겨드랑이 2018.09.19 164 0
6267 공포 훌륭하신...선생님 5 공포의겨드랑이 2018.09.15 457 1
6266 공포 [동영상] 여행지에서 찍힌 팔척귀신 1 시계수리공 2018.09.15 342 0
6265 공포 참전용사의 비극 3 공포의겨드랑이 2018.09.12 494 1
6264 공포 열지 말았어야 할 우물 4 공포의겨드랑이 2018.09.08 689 1
6263 공포 밤8시가 되면 따라오는 것 2 공포의겨드랑이 2018.09.07 527 1
6262 공포 혐 주의/ 하마에게 영혼까지 털린 사자 5 file 융버메 2018.08.21 1958 -1
» 공포 내가 2살이였을때 엄마구한 썰 2 장유벌 2018.08.20 917 0
6260 공포 극혐주의/ 강아지 참수 4 file 융버메 2018.08.07 2515 0
6259 공포 [단편] HSKD - 벌레누나 1 장유벌 2018.06.26 2186 1
6258 공포 [괴담] 전화 3 장유벌 2018.06.24 1170 0
6257 공포 [괴담] 청운고 괴담 3 file 장유벌 2018.06.24 2149 0
6256 공포 [경험담] 아는 언니 친구중에 자해를 심하게 하는 언니가 있었음 2 장유벌 2018.06.24 1861 0
6255 공포 [사건] 세일럼 마녀 사건을 일으킨 마녀(?) 1 장유벌 2018.06.17 1592 0
6254 공포 [경험담] 울산 남구 수변공원 1 장유벌 2018.06.17 1553 1
6253 공포 [경험담] 조부상을 겪으며 6 장유벌 2018.06.13 1288 -2
6252 공포 [실화] 영국왕 리처드 3세의 은총을 받은 축구팀,, file 장유벌 2018.06.13 1389 1
6251 공포 [움짤] 새벽 고속도로 위에 나타난 여성 5 file 장유벌 2018.06.13 2380 0
6250 공포 [영상] 페루의 은행에서 찍힌 아이의 유령 장유벌 2018.06.13 1197 0
6249 공포 [스레딕] 내가 대학생 때 겪었던 일들 -2- 1 장유벌 2018.06.13 443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