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878 0 댓글 2
Extra Form
출처 http://bbs.ruliweb.com/hobby/board/300145/read/30567464?

미국의 흑역사중 하나인

 

세일럼 마녀 재판이란 사건이 있는데

 

 

 

1692년,매사추세츠 주의 항구도시 

 

세일럼(Salem)에서 벌어진 

 

일련의 

 

광기어린 마녀 사냥으로 

 

 

이 사건 때문에 여러 사람들이 

 

마녀나 악마로 몰려 

 

고문을 당하고

 

 

무려 여자 13명, 남자 6명이 참수당하고 

 

남자 한 명은

 

돌에 짓눌려 압사 했습니다

 

 

 

 

이 비극은

마을에 돌던 병이 

 

 

 

마녀 때문이라는 

 

코튼 매더 목사의

 

주장 때문에 시작됬고

 

코든 매더 목사는 밤에 숲에서 놀거나

 

흑인 노예들과 같이 의식을 하던

 

소녀들을 마녀로 몰았습니다

 

 

 

 

 

 

 

 

이 마녀로 몰린 소녀중 하나가

 

11살의 애비게일 윌리엄스로 

 

그녀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 하고

 

법정에서 마치 악마에 홀린듯 

 

신기 어린 연기를 하며 

 

다른 사람들을 마녀로 몰았습니다,,

 

 

 

 

애비게일 윌리엄스의 연기가 

 

얼마나 훌륭 했는지

 

사람들은 그녀의 지목한 사람들을

 

다 마녀로 몰아서 죽였고

 

그녀를 마녀라고 고소한 코튼 매더 목사도

 

그녀의 말에 빠져들었다고 전해지죠

 

 

 

 

 

 

기록에 의하면 

 

애비게일 윌리엄스는 악마에 홀린것 처럼

 

이상한 목소리로 얘기를 하며

 

사람들을 모함 했는데

 

 

 

다른 사람들의 목소리와

 

말투를 똑같이 흉내 냈고

 

 

 

누가 누구를 질투 했다는지 

 

사소한 마을 사람들의 잘못된 생각 까지도

 

다 알고 이를 퍼트려서

 

사람들에게 불신감을 줬다고 합니다,,

 

 

 

 

심지어 악령에게 빙의 받는 척할 때는

 

몸이 차가워지고 

 

창백해져 정신을 잃는

일도 있었고

 

사람들은 그녀의 힘이

 

진짜 였다고 생각할정도로

 

 

 

그녀의 연기는

 

경악할 정도 였다고 합니다

 

 

 

 

 

 

 

 

애비게일 윌리엄스와 같이 최초로

 

마녀로 몰린 소녀들은

 

애비게일 윌리엄스다

 

나이는 많았지만

 

어느새 그녀의 말에 복종 했는데

 

 

 

 

이렇게 사람들의 불신을 조장한 

 

그녀들은 마을의 광기가 사라 질쯤

 

다른 곳으로 갔으며

 

 

 

그후 애비게일 윌리엄스는 18살때

 

병사 했다고 기록되 있습니다

 

 

 

애비게일 윌리엄스를 따르던 

 

소녀중 하나인

 

앤 퍼트넘 주니어는

 

마을에서 계속 살았고

 

 

자신과 다른 소녀들은  

 

애비게일에게 홀려 있었다고

 

공개 사과를 했다고 하죠

 

 

 

암튼 자신의 살기 위해 서라지만

 

11살 소녀 라고

 

믿기 힘들 정도로

 

 

영악한 수법으로

 

사람들의 광기를 불러 일으킨

 

애비게일 윌리엄스는 

 

 

세일럼의 마녀로 불렸고

 

 

그녀의 이런 사악하고

 

신비한 점은

 

 

여러 매체에서도 그려 졌습니다

 

 

 

 

 

유명한 크툴루 신화에선

 

 

애비게일 프린이란 이름으로 등장해

 

 

 마신 니오그타를 

 

소환 하기 위해

 

 

세일럼 사태를 일으켰다고

 

묘사 되죠

 

 

 

그리고 세일럼 재판을

 

소재로 하는 연극

 

크루서블에선 

 

 

11살이 아닌 17살로 

 

등장하며

 

자신이 사랑하는 유부남

 

존 프록터를 차지 하기 위해

 

온갖 수법으로 

 

한 가정을 파괴하는 악녀로 묘사되죠

 

 

 

 

크루서블의 영화판에선

 

위노나 라이더 Winona Ryder가

 

애비게일 윌리엄스를 연기 했습니다

 

 

 

 

 

최근엔

 

페이트 그랜드 오더에서

 

모에화 되서

 

등장하더군요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8 장유벌 2015.03.26 13389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0896 0
6273 공포 소름돋는 공포 썰 ㄷㄷㄷㄷ.jpg 2 장유벌 2018.10.17 314 0
6272 공포 화류계괴담 3 file 폭스 2018.09.30 1818 0
6271 공포 공포썰-도깨비나 귀신에 홀린다는 게 뭔지 알게 되었습니다.(실화) 5 스윗9 2018.09.29 751 0
6270 공포 공포썰-신내림 받아야 했지만 그러지 않았던 술집 주인아줌마의 조언(실화) 1 스윗9 2018.09.29 757 0
6269 공포 (동영상) 지하실...아래 3 공포의겨드랑이 2018.09.22 669 0
6268 공포 (동영상)조선시대 괴담 - 사람의 머리를 으깨어 죽이는 요괴 두억시니 6 공포의겨드랑이 2018.09.19 732 1
6267 공포 훌륭하신...선생님 7 공포의겨드랑이 2018.09.15 1349 1
6266 공포 [동영상] 여행지에서 찍힌 팔척귀신 1 시계수리공 2018.09.15 867 0
6265 공포 참전용사의 비극 3 공포의겨드랑이 2018.09.12 1061 1
6264 공포 열지 말았어야 할 우물 4 공포의겨드랑이 2018.09.08 1147 1
6263 공포 밤8시가 되면 따라오는 것 2 공포의겨드랑이 2018.09.07 817 1
6262 공포 혐 주의/ 하마에게 영혼까지 털린 사자 5 file 융버메 2018.08.21 2688 -1
6261 공포 내가 2살이였을때 엄마구한 썰 2 장유벌 2018.08.20 1307 0
6260 공포 극혐주의/ 강아지 참수 4 file 융버메 2018.08.07 3134 0
6259 공포 [단편] HSKD - 벌레누나 1 장유벌 2018.06.26 2509 1
6258 공포 [괴담] 전화 3 장유벌 2018.06.24 1389 0
6257 공포 [괴담] 청운고 괴담 3 file 장유벌 2018.06.24 2552 0
6256 공포 [경험담] 아는 언니 친구중에 자해를 심하게 하는 언니가 있었음 2 장유벌 2018.06.24 2298 0
» 공포 [사건] 세일럼 마녀 사건을 일으킨 마녀(?) 2 장유벌 2018.06.17 1878 0
6254 공포 [경험담] 울산 남구 수변공원 2 장유벌 2018.06.17 1878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