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69 1 댓글 0
Extra Form
출처 http://bbs.ruliweb.com/hobby/board/300145/read/30567456?

2012년 9월 영국의 레스터 시 시의회 주차장

 

공사를 하던중

 

땅속에 있던 유골이 발견 됩니다,,

 

 

 

1.jpg

 

 

 

 

 

 

 

 

 

 

 

 

 

 

 

이 유골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오랜 연구와 검사를 했는데

 

 

 

놀랍게도  유골의 주인은

 

전쟁중 전사한 

 

리처드 3세라는 결과가

 

나왔고

 

이는 영국에서 큰 이슈 였습니다

 

 

 

 

 

리처드 3세는 

 

1483년 형인

 

에드워드 4세가 죽자

 

 

 

조카들이었던 에드워드 5세와 

 

요크 공 리처드를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쿠테타를 일으켜서 섭정(Lord Protector)이 됬고

 

 

 

얼마 후 조카를 폐위시키고 

 

스스로 왕이된 인물입니다

 

(우리 나라의 수양대군 과 비슷하군요)

 

 

 

 

 

그후 2년뒤 중세 영국의 

 

요크 가문과 랭커스터 가문 사이에서

 

 내전이 일어나고

 

이 내전은 영국의 여려 유력 가문과

 

왕실 까지 휘말리게 되는

 

장미전쟁으로 발전 하게 됩니다

 

2.jpg

 

 

 

 

 

 

 

 

 

 

 

결국 리처드 3세도 이 전쟁에 참여 했고

 

용맹하게 싸웠지만

 

튜터 가문과 싸운 보즈워스 전투에서

 

사망 했다고  알려 졌는데

 

시신을 찾을수는 없었다고 알려졌죠,,

 

 

 

 

 

 

 

결국 이후 영국은 튜더 가문의

 

헨리 7세가 

 

왕위를 이어 가게 됩니다만,,

 

 

 

 

 

그렇게 전쟁중 없어진 왕의

 

유골이 

 

530년이 지난 뒤 

 

발견된 것이 였으니

 

영국 정부에선 여러모로

 

화제가 될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후 2015년 3월 26일, 레스터 시의 주민들의

 

지지와 

 

 

 

영국 왕실의 주도하에 사후 

 

리처드 3세는 530년 만에

 

성대한 국장으로 관에 묻힐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리처드 3세의 국장후

 

레스터 시에선 기적이 벌어 지는데

 

 

 

레스터 시를 연고지로 하는

 

만년 하위 축구팀 레스터 시티FC가

 

갑자가 승승장구 하기 시작 한것이였죠

 

 

 

 

 

우연이라지만 타이밍이 대단한게

 

그전엔 29 게임을 치르는 동안 

 

꼴랑 4승밖에 못 거둬서 

 

2부 리그 강등이 유력시되던

 

레스터 시티FC는

 

 

 

리처드 3세의 국장 이후

 

펼쳐진 9 게임에서 무려 7승을 올려 

 

잔류에 성공했으며, 

 

 

 

 

 

15~16시즌이 되어서는 

 

아예 리그 우승까지 하게 됩니다

 

 

 

 

 

이에 주민들은 

 

이 기적을

 

리처드 3세 의 은총이라고 생각 했고

 

 

 

3.jpg

 

  

 

 

 

 

 

 

 

 

 

리처드 3세의 동상에다가 

 

팀 굿즈를 걸기도 했고, 

 

 

 

웹상에서는 레스터 시티 유니폼을 입은 

 

리처드 3세의 초상화가 유행 하기도 했죠

 

 

 

 

 

여담으로 이때 레스터 시티 우승 배당금은

 

무려 5000배 였는데

 

레스터 시티 우승에 건 사람은 총 25명뿐이며 

 

 

 

그들이 받은 배당금은 일인당 160억이라고 합니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8 장유벌 2015.03.26 13402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0899 0
6253 공포 [경험담] 조부상을 겪으며 6 장유벌 2018.06.13 1527 -2
» 공포 [실화] 영국왕 리처드 3세의 은총을 받은 축구팀,, file 장유벌 2018.06.13 1569 1
6251 공포 [움짤] 새벽 고속도로 위에 나타난 여성 5 file 장유벌 2018.06.13 2687 0
6250 공포 [영상] 페루의 은행에서 찍힌 아이의 유령 장유벌 2018.06.13 1313 0
6249 공포 [스레딕] 내가 대학생 때 겪었던 일들 -2- 1 장유벌 2018.06.13 485 1
6248 공포 [스레딕] 내가 대학생 때 겪었던 일들 -1- 2 장유벌 2018.06.13 1048 0
6247 공포 [괴담] 맥캔지 영묘의 심령 현상,, 장유벌 2018.06.07 880 0
6246 공포 [경험담] 어머니를 살려주신 할머니 2 장유벌 2018.06.07 999 0
6245 공포 [경험담] 지인에게 들은 악몽 이야기 2 장유벌 2018.06.07 921 0
6244 공포 [2ch] 심야의 어두운 숲 3 장유벌 2018.06.07 832 1
6243 공포 [괴담] 숙명여대에서 유명한 사건과 괴담,, 1 장유벌 2018.06.07 1635 0
6242 공포 [단편] 유괴 (나를 구하러와준 그남자 이야기) 1 장유벌 2018.06.05 701 1
6241 공포 [경험담] 우리집 옛날에 시골살때 아부지가 겪은일 장유벌 2018.06.05 952 0
6240 공포 [사고] 스필버그 감독을 공포에 떨게한 환상 특급 사건,, 1 file 장유벌 2018.06.05 2166 2
6239 공포 [경험담] 무병 앓고 있는 주말알바녀 장유벌 2018.06.05 1177 0
6238 공포 [경험담] 열두살 이후로 물놀이를 가본 적이 없습니다 1 장유벌 2018.06.05 552 0
6237 공포 《드라마》악마의 재봉사 2 유머짱 2018.06.04 415 0
6236 공포 《스릴러》연막 2 유머짱 2018.06.04 194 -1
6235 공포 《드라마》왕따클럽 1 유머짱 2018.06.04 292 -1
6234 공포 [사건] 유령의 목소리로 살인범을 잡은 사건,, 1 장유벌 2018.06.02 671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