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837 0 댓글 1
Extra Form
출처 http://bbs.ruliweb.com/hobby/board/300145/read/30567447?

1990년 6월경 6살 소녀

 

곽재은 양이 아파트 내의

 

유치원에서 하교 하다가

 

실종 되는 사건이 발생 했죠

 

 

 

그리고 다음날 한 젊은 여성이

 

재은이를 데리고 있다는

 

협박전화를 했고

 

범인은 조흥은행의 계좌번호와 

 

예금주 이름을 대며

 

(당시엔 금융실명제가 도입되기 전이라

 

가명 계좌를 맘대로 만들수 있었죠)

 

 

계좌로 5천만원을 넣으라고 요구 했습니다,,

 

 

 

재은 양의 부모님은 시키는 대로 

 

조흥은행 계좌에 돈을 송금했으며, 

 

 

 

신고를 받은 

 

경찰은 

 

조흥은행 본점 및 서울시내 모든 지점 

 

그리고 전산실에 형사들을 배치했습니다.

 

 

 

6월 29일 범인이 30만원을 계좌에서 

 

인출한 기록을

 

발견한 경찰은

 

 

 

 

범인이 인출한

 

국민은행 본점의 ATM기로 

 

주변으로 경찰을 배치 시켰고

 

 

 

이후 근처 명동 롯데백화점의 

 

ATM기에서 돈을 빼내고

 

도주하던 여성을 체포 했습니다

 

 

그 여성의 이름은 홍순영(23)으로 

 

 

경찰에 잡힌 그녀는 자신은 심부름꾼이며

 

 공범이 있다고 진술 했습니다

 

 

경찰은 공범이 기다리고 있다는 

 

서울역까지 데려가서 

 

공범을 유인하려고 했는데

 

 

서울역 까지 온 홍순영이 갑자기  달리는 

 

열차에 뛰어들어 

 

투신 자 살을 시도하려 하자

 

형사들은 깜짝 놀라 

 

그녀를 붙잡았습니다

 

 

 

그후 경찰서로 잡혀간 홍순영은

 

몇일을 횡설수설 하며

 

자신이 범인이 아니고 시킨 

 

남자가 따로 있다는

 

말을 했지만

 

 

그녀가 주장한  공범에 대한

 

 

증거를 찾을수 없었던

 

경찰은 다시 그녀를 취조 했습니다

 

 

결국 홍순영은 자기 혼자서

 

 곽재은을 유괴 했으며

 

 

숙명여자대학교 음대건물의 물탱크 뒤에 

 

재은 양의 

 

시신을 은닉했다고 자백했습니다. 

 

 

 

범인 홍순영은 유복한 가정에서 자랐으나 

 

 대학입시 실패 하자 

 

자신이 입시 실패를 숨기기 위해

 

 

 학력위조로 가짜 숙명여대생 행세를 했고,

 

위조 학생증까지 만들고

 

 숙명여대 MT에도 빠짐없이 참여 했다고 합니다

 

 

가짜 대학생 행세 하면서

 

자신이 좋아 하는 남자와

 

 

 

 

자신을 의심하는 학우들에게

 

환심을 사기 위해 돈을 마구 썻으며

 

빚까지 생기자

 

유괴를 결심 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유치원 인근을 돌면서

 

유치원의 우산꽂이에 달려 있는 

 

재은양의 이름을 보고 범행대상을 선정해서

 

 

하교 하는 재은양을 유괴한 다음

 

아이 주소와 전화 번호를 알아낸뒤

 

목졸라 살해하고 숙명여대 물탱크 뒤에

 

아이의 시신을 유기 했다고

 

진술 했습니다,,

 

 

 

결국 범인인 홍순영은 1년뒤 사형 당했죠,,

 

 

 

홍순영이 가짜 학생으로 다녔던

 

숙명여대에선 

 

이사건이 유명 할수 밖에 없었는데

 

 

특히 재은 양이 살해되고 유기된 

 

음악대학 건물에서

 

아이의 영혼을 본 

 

사람들이 많았다고 합니다,,

 

 

 

밤에 순찰 중인 수위가 

 

엄마를 찾아 우는

 

아이의 목소리를 들었다던지 

 

 

혹은 밤에 음대에서 공부중인

 

학생들이 갑자기 물이 떨어지자

 

고개를 드니

 

물에 젖은 아이가 천정에 

 

있었다 던지

 

이런 목격담이 퍼졌고,,

 

 

이런 아이의 유령 목격담이

 

계속 들리자

 

 

 

숙명여대의 음악과 학생들은

 

매번 아이들이 좋아하는 과자등을

 

상에 올려 아이를 달래는 치성을

 

지냈다고 하죠,,,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8 장유벌 2015.03.26 13689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0986 0
6256 공포 [경험담] 아는 언니 친구중에 자해를 심하게 하는 언니가 있었음 2 장유벌 2018.06.24 2596 0
6255 공포 [사건] 세일럼 마녀 사건을 일으킨 마녀(?) 2 장유벌 2018.06.17 2059 0
6254 공포 [경험담] 울산 남구 수변공원 2 장유벌 2018.06.17 2091 1
6253 공포 [경험담] 조부상을 겪으며 6 장유벌 2018.06.13 1650 -2
6252 공포 [실화] 영국왕 리처드 3세의 은총을 받은 축구팀,, file 장유벌 2018.06.13 1702 1
6251 공포 [움짤] 새벽 고속도로 위에 나타난 여성 6 file 장유벌 2018.06.13 2973 0
6250 공포 [영상] 페루의 은행에서 찍힌 아이의 유령 장유벌 2018.06.13 1405 0
6249 공포 [스레딕] 내가 대학생 때 겪었던 일들 -2- 1 장유벌 2018.06.13 522 1
6248 공포 [스레딕] 내가 대학생 때 겪었던 일들 -1- 2 장유벌 2018.06.13 1176 0
6247 공포 [괴담] 맥캔지 영묘의 심령 현상,, 장유벌 2018.06.07 941 0
6246 공포 [경험담] 어머니를 살려주신 할머니 2 장유벌 2018.06.07 1076 0
6245 공포 [경험담] 지인에게 들은 악몽 이야기 2 장유벌 2018.06.07 981 0
6244 공포 [2ch] 심야의 어두운 숲 3 장유벌 2018.06.07 916 1
» 공포 [괴담] 숙명여대에서 유명한 사건과 괴담,, 1 장유벌 2018.06.07 1837 0
6242 공포 [단편] 유괴 (나를 구하러와준 그남자 이야기) 1 장유벌 2018.06.05 750 1
6241 공포 [경험담] 우리집 옛날에 시골살때 아부지가 겪은일 장유벌 2018.06.05 1043 0
6240 공포 [사고] 스필버그 감독을 공포에 떨게한 환상 특급 사건,, 1 file 장유벌 2018.06.05 2395 2
6239 공포 [경험담] 무병 앓고 있는 주말알바녀 장유벌 2018.06.05 1316 0
6238 공포 [경험담] 열두살 이후로 물놀이를 가본 적이 없습니다 1 장유벌 2018.06.05 611 0
6237 공포 《드라마》악마의 재봉사 2 유머짱 2018.06.04 44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