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49 1 댓글 1
Extra Form
출처 http://bbs.ruliweb.com/hobby/board/300145/read/30567437?

그 사람을 만난건 초등학교 2학때였다 

 

 

 

어느떄처럼 학원을 갈려고 횡단보도를 건널려다가 

 

 

 

손을 잡혀서 주변에 버려진 건물로 끌려왔다 

 

 

 

이런게 유괴당하는거구나 하고 알게되자 두려움에

 

 

 

눈물이 흘렀다 

 

 

 

그남자는 울고있는 나에게 다가와 눈높이를 맞추며  

 

 

 

쪼그리고 앉아서 조심스럽게 말을했다 

 

 

 

"네가 믿을수없다는걸 알지만 난 미래에서 왔단다"

 

 

 

"미래에서 너는 곧 사고로 목숨을 잃게되고 그걸 시작으로

 

 

 

많은 불행한일들이 일어난단다"

 

 

 

"그리고 그 불행한일들이 결국은 나에게까지 오게되지"

 

 

 

"그래서 그 시작을 바꾸기 위해 왔단다"

 

 

 

난 신기한 이야기에 울음도 그치고 더 궁금해 했다 

 

 

 

그남자는 버릇처럼 손을 오무렸다 폈다 반복하면서

 

 

 

"앞으로 두시간만 있다가 집에 보내줄꺼야 그러니까 

 

 

 

조금만 참자"  라며 말하고는 과자나 음료수같은

 

 

 

먹을것을 주었다

 

 

 

두시간이 흐르자 남자는 내손을 잡고 횡단보도까지 

 

 

 

같이 와서는 손을 꼭잡고 횡단보도를 같이 건너주었다

 

 

 

그리고 저 멀리를 손으로 가르치는데 그곳에는

 

 

 

버스 한대가 뒤집혀있었다

 

 

 

다시 눈높이를 맞추며 쭈그리고 앉아서는 

 

 

 

"저 버스에 네가 치이게 되는거였어"

 

 

 

라고 말하는 그남자는 손을 오므렸다 피엇다 하면서 

 

 

 

이제 집으로 가렴 하고 말해주었다 

 

 

 

난 집으로 천천히 걸어갔고 뒤돌아서 손을 흔들어 주었다 

 

 

 

조금더 가다가 돌아보았을때 이미 그남자는 없었다 

 

 

 

그뒤로 그남자를 다시 보는일은없었고 

 

 

 

그날이후 60년이 지났다 

 

 

 

하지만 난 아직도 어제처럼 

 

 

 

생생하게 그날을 기억하고있었다

 

 

 

오늘은 아들내외가 아이를 입양하는 날이었다

 

 

 

자신들의 아이가 아니라는 점은 안타깝지만 

 

 

 

아이를 가질수없는 사정이라 이해하기로했다 

 

 

 

조금있다가 아들내외는 10살남짓되어보이는 남자아이를 

 

 

 

데리고 나의 집으로 방문했다 

 

 

 

아이는 쇼파에 앉아 내 얼굴을 쳐다보고는 긴장한듯 

 

 

 

손을 오므렸다 폈다는 반복했다 

 

 

 

바로 그때 느꼈다 마치 정수리를 타고 전기가 흐르듯이 

 

 

 

찌릿한 느낌을 ....

 

 

 

난 그아이에게 다가가 쪼그리고 앉아 눈높이를 맞추며

 

 

 

너였구나 하고 말했다 

 

 

 

아이는 웃으며 나에게 안겨왔고 난 한참을 울면서 

 

 

 

고맙다 고맙다 라는 말밖에는 할수없었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8 장유벌 2015.03.26 13688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0985 0
6256 공포 [경험담] 아는 언니 친구중에 자해를 심하게 하는 언니가 있었음 2 장유벌 2018.06.24 2590 0
6255 공포 [사건] 세일럼 마녀 사건을 일으킨 마녀(?) 2 장유벌 2018.06.17 2056 0
6254 공포 [경험담] 울산 남구 수변공원 2 장유벌 2018.06.17 2087 1
6253 공포 [경험담] 조부상을 겪으며 6 장유벌 2018.06.13 1647 -2
6252 공포 [실화] 영국왕 리처드 3세의 은총을 받은 축구팀,, file 장유벌 2018.06.13 1697 1
6251 공포 [움짤] 새벽 고속도로 위에 나타난 여성 6 file 장유벌 2018.06.13 2970 0
6250 공포 [영상] 페루의 은행에서 찍힌 아이의 유령 장유벌 2018.06.13 1403 0
6249 공포 [스레딕] 내가 대학생 때 겪었던 일들 -2- 1 장유벌 2018.06.13 520 1
6248 공포 [스레딕] 내가 대학생 때 겪었던 일들 -1- 2 장유벌 2018.06.13 1173 0
6247 공포 [괴담] 맥캔지 영묘의 심령 현상,, 장유벌 2018.06.07 941 0
6246 공포 [경험담] 어머니를 살려주신 할머니 2 장유벌 2018.06.07 1074 0
6245 공포 [경험담] 지인에게 들은 악몽 이야기 2 장유벌 2018.06.07 979 0
6244 공포 [2ch] 심야의 어두운 숲 3 장유벌 2018.06.07 916 1
6243 공포 [괴담] 숙명여대에서 유명한 사건과 괴담,, 1 장유벌 2018.06.07 1831 0
» 공포 [단편] 유괴 (나를 구하러와준 그남자 이야기) 1 장유벌 2018.06.05 749 1
6241 공포 [경험담] 우리집 옛날에 시골살때 아부지가 겪은일 장유벌 2018.06.05 1041 0
6240 공포 [사고] 스필버그 감독을 공포에 떨게한 환상 특급 사건,, 1 file 장유벌 2018.06.05 2388 2
6239 공포 [경험담] 무병 앓고 있는 주말알바녀 장유벌 2018.06.05 1314 0
6238 공포 [경험담] 열두살 이후로 물놀이를 가본 적이 없습니다 1 장유벌 2018.06.05 610 0
6237 공포 《드라마》악마의 재봉사 2 유머짱 2018.06.04 44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