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2018.04.16 23:12

[2ch] 왼손

조회 수 720 0 댓글 0
Extra Form
출처 http://bbs.ruliweb.com/hobby/board/300145/read/30567361?

내가 어렸을 때, 내가 자는 방은 영의 길, 영혼이 지나다니는 길이었던 것 같다.

그 방에서 기분 나쁜 일이 여러 번이나 있었다.

 

제일 강렬한 체험은 12살의 여름.

 

언제나처럼 빨리 이불 속에 들어가 꾸벅 꾸벅 졸고 있었는데 갑자기 왼손이 잡아당겨졌다.

이불 속에서 끄집어내지는 바람에 패닉 상태가 되어 있는 중, 손목 부근에서 묵직한 아픔이 느껴졌다.

 

일본 병사 같은 차림새를 한 남자가 흐린 눈으로 일본도를 내려치고 있었다.

몇 번이나 몇 번이고 똑같은 곳을 베었다.

 

그러다 이윽고 만족한 건지 내 손을 놓더니 붙박이장 쪽으로 사라져갔다.

나는 울면서 "베어졌다, 베어졌어"라고 말하며 부모님이 계신 곳으로 뛰어갔지만 부모님은 "무슨 말을 하는 거야"라고 말씀하시며 나를 때렸다.

 

확실히 손목엔 상처가 하나도 없었다.

하지만 아픔은 있었다.

하룻밤 자고 일어나 보니 아픔은 사라졌지만 그 후로 내 왼손은 골칫덩어리가 되었다.

 

혹시 환지, 헛팔다리라는 걸 알고 있는가.

 

다리나 팔이 절단된 사람이 없을 터인 발끝과 손가락끝의 가려움을 호소하는 현상이다.

나는 그 반대로, 가끔 손목부터 그 밑까지가 없는 듯한 감각이 들었다.

 

처음엔 신경에 이상이 있는 게 아닌가 생각했지만 중학생이 되어 야구부에 들어가보니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바깥쪽 수비에 있었는데 볼을 쫓을 때 글러브를 떨어트렸다.

감독에게 혼났지만 수비하고 있으니 또 떨어트렸다.

나는 떨어트렸다는 느낌이 없는데 정신을 차려보면 떨어져 있는 것이다.

그밖에도 자전거에 타고 있을 때 밸런스가 무너져서 넘어지기도 했다.

왼손을 쓰는 게 무서웠다.

 

사진을 찍을 땐 나도 모르게 왼손을 감춘다.

'안찍히지 않을까'하는 예감이 있기 때문이다.

 

합숙 중 내가 모르는 사이에 사진이 찍힌 적이 있다.

그걸 찍은 친구가 창백해진 얼굴로 "야, 이거"라고 하길래 "아...결국..."이란 생각을 하며 조심스레 사진을 받았다.

 

캠프장의 강변에서 놀고 있는 사진이지만 서 있는 나의 왼손은 손목까지밖에 없고, 그 밑은 발 주변에 떨어져 있었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8 장유벌 2015.03.26 12887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0717 0
6221 공포 [reddit] 새 여친의 엄마가 날 안 좋아하는 것 같다 1 장유벌 2018.05.16 1352 0
6220 공포 [경험담] 위자보드 5 장유벌 2018.05.15 852 -1
6219 미스테리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악보와 음악,, 3 장유벌 2018.05.15 1459 1
6218 공포 [사건] 미스터리한 밀실 살인사건,, 장유벌 2018.05.15 852 1
6217 공포 [괴담] 동의보감의 해괴한 문구와 그 실제 장유벌 2018.05.15 1323 -1
6216 공포 [영상] 토크쇼에 나온 유령 붙은(?) 인형,, file 장유벌 2018.05.15 896 0
6215 공포 [혐오] 모래벼룩 제거 영상 2 장유벌 2018.05.10 1656 0
6214 미스테리 [8.36mb/우주] 목성에서 발견된 오로라.gif 6 file 장유벌 2018.05.09 1625 1
6213 공포 [경험담] 내가 살던 집 이야기 1 장유벌 2018.05.04 878 0
6212 공포 [스레딕] 기도원 혼밥이먼저다 2018.05.03 803 2
6211 공포 [괴담] 귀신을 파는 시장 장유벌 2018.05.02 969 -1
6210 공포 [경험담] 유흥가에서 웨이터하다 귀신 본 이야기 3 장유벌 2018.05.02 1111 0
6209 공포 [경험담] 복이 들어오는 신발장 1 장유벌 2018.05.02 576 0
6208 공포 [괴담] 가평군 애잡이 고개 이야기 2 장유벌 2018.05.02 690 1
6207 공포 [경험담] 연예인 공포실화 모음 1 장유벌 2018.05.02 1019 1
6206 공포 [경험담] 할머니 어릴때본 뱀 이야기 장유벌 2018.05.02 566 0
6205 공포 [2ch] 반투명한 토끼 장유벌 2018.05.02 633 -2
6204 공포 [경험담] 군대에서 듣고 지린썰 4 장유벌 2018.04.27 1423 4
6203 공포 [경험담] 물귀신 봄 2 장유벌 2018.04.16 1202 0
» 공포 [2ch] 왼손 장유벌 2018.04.16 72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