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2018.04.16 23:10

[경험담] 가위 눌림 경험담

조회 수 209 0 댓글 0
Extra Form
출처 http://bbs.ruliweb.com/hobby/board/300145/read/30567357?

실화라서 재미 없을 겁니다.

 

와이프랑 애기는 안방에서 자고 전 혼자 거실 소파에서 자는데

개꿈(집에 막 부서져서 새벽에 어떤 아저씨들이 고치러 오는 꿈이었습니다)을 꾸다가 깼습니다.

 

정신은 말똥말똥한데 눈이 살짝 떠진 상태에서 몸이 더 이상 움직이지 않더군요

그런데 어딘가 멀리에서 오래된 선풍기에서 나는 듯한 '탁탁탁탁탁' 하는 소리가 나기 시작햇습니다.

 

순간적으로 가위에 눌린 건가 싶어서 고민 했죠

자주 가위에 눌려서 눌린 채로 그냥 자버린 적도 있고 해서 

이번에도 그냥 잘까하는 생각에 눈을 감았는데 한번 깨버린 잠은 잘 들지 않았습니다.

 

'일단 가위에서 풀려나자' 라고 생각하고 발가락도 움직여 보고, 손가락도 움직여 보고

눈도 크게 떠볼려고 하고 혀도 움직여 보고 했지만 가위가 풀리지 않았습니다.

 

그 와중에 '탁탁탁탁탁' 하는 소리는 처음보다 더 또렷해지고 조금 더 크게 들렸습니다.

마치 소리를 내는 물건이 다가오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여기저기 움직여보다가 다리가 조금씩 움직여져서 소파 바깥쪽으로 다리를 옮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다리 한 쪽이 소파 아래로 떨어지면서 가위에서 풀렸습니다.

 

몸을 벌떡 세웠을 때 제 생각처럼 다리는 소파 아래에 있지 않더군요. 

일어나서 집안을 한번 둘러보고 꿈이었나 싶어서 다시 소파에 누웠습니다..

하지만 약간 추워져서 이불을 덮었죠,

 

그리고 눕자마자 다시 가위에 눌리기 시작했습니다.

아까의 '탁탁타탁탁' 소리가 바로 옆에서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아까는 없었던 이상한 노래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습니다.웃긴 건 그 노래가 윤수일선생님의 '아파트' 같았죠.

가사를 정확하게 부르는 게 아니라 발음이 불분명하게 약간 허밍하듯 흥얼흥얼 하는 것이었습니다.

 

'뭐냐 가위 눌리는데 '아파트'가 들리는 건 너무 웃기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들면서 무섭다기 보단 속으로 헛웃음을 짓고 있었는데 

'탁탁탁탁탁' 소리는 더 커져서 귀 옆에 선풍기가 있는 듯 했습니다.

 

그 순간 웃기다고 생각한 건 무서움으로 바뀌어 버렸습니다.

누군가, 아니 무언가가 제 가슴 위를 살짝 치고 지나갔습니다.

 

소름이 확 돋으면서 눈에 온 힘을 주어 부릅 떴습니다.

그와 동시에 가위에 풀린 모양인지 '탁탁탁탁탁; 소리와 아파트 노래 소리는 사라졌습니다.

 

전 벌떡 일어났고 아까처럼 다시 집안을 둘러보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누웠다가 또 가위 눌리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에 걱정이 되었는데 순간 멈칫했습니다.

 

분명 아까 누웠을 때 이불을 덮었는데 

지금 일어났을 때는 이불 위에 누워 있었네요.

 

꿈이었나 싶기도 하지만 어디부터가 꿈이었는지 모르겠네요

아까 개꿈 꾸고 깬 것도 꿈 속이었는지, 

첫번째 가위도 꿈이었는지,

아니면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전부 꿈이었는지...

 

그냥 무서워서 한참 동안 잠을 자지 못하고 있다가

핸드폰에서 6시 알람이 울릴 때알람을 끄고 한 30여분 자고 출근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머리가 멍하네요.

아메리카노나 마셔야 겠어요~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8 장유벌 2015.03.26 11879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0548 0
6205 공포 [경험담] 물귀신 봄 1 장유벌 2018.04.16 532 0
6204 공포 [2ch] 왼손 장유벌 2018.04.16 281 0
» 공포 [경험담] 가위 눌림 경험담 장유벌 2018.04.16 209 0
6202 공포 [경험담] 제주도 감귤 밭 3 장유벌 2018.04.16 366 0
6201 공포 [2ch] 그녀와 등산 장유벌 2018.04.16 202 0
6200 공포 [경험담] 집보러 다니다가 겪은 섬뜩한 체험 장유벌 2018.04.16 333 0
6199 공포 [2ch] 딸의 친구 장유벌 2018.04.16 234 0
6198 공포 [경험담] 두달만에 학원 때려친 썰.txt 5 장유벌 2018.04.06 969 3
6197 공포 [스압/16.77MB] 기묘한이야기 - 가족을빌려드립니다 file 장유벌 2018.03.29 961 0
6196 공포 [단편] 지옥도(地獄島) 3 장유벌 2018.03.29 1149 1
6195 공포 [경험담] 절에서 있던 이야기 1 장유벌 2018.03.25 856 0
6194 공포 [경험담] 무더운 여름밤, 괴담으로 식히세요~[괴담+스압주의] 1 장유벌 2018.03.25 738 0
6193 공포 [경험담] 우리집 뒷산 현충탑 장유벌 2018.03.25 503 0
6192 공포 [2ch] 손을 잡아당기는 이 장유벌 2018.03.25 406 1
6191 공포 [경험담] 정호야 미안해 5 장유벌 2018.03.25 619 0
6190 공포 [2ch] 비오는 날의 방문자 1 장유벌 2018.03.25 333 1
6189 공포 [경험담] 나에게도 뭔가 씌인건가? 장유벌 2018.03.25 293 0
6188 공포 일본의 풍습 '마비키' 1 file 장유벌 2018.03.23 1431 1
6187 공포 [경험담] 선생님이 해줬던 무서운 이야기 5 장유벌 2018.03.22 878 0
6186 미스테리 [우주] 블랙홀의 신비한 사실들.jpg 1 file 장유벌 2018.03.15 1739 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1 Next
/ 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