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54 0 댓글 0
Extra Form
출처 http://thering.co.kr/2023

전 남자친구와 겪은 일입니다.

 

약 3년 전, 유학을 갔던 저는 남자친구와 같은 랭귀지 스쿨을 다녔습니다.

수업이 끝나면 자취하는 남자친구 집에서 노는 일이 종종 있었는데, 당시 '정말로 있었던 무서운 이야기' 라는 공포 드라마를 자주 봤었습니다.

 

남자친구는 그 드라마를 보는 걸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기에 제가 열심히 보는 동안에는 언제나 뒤돌아 누워서 자곤 했었습니다.

 

그 날은 비도 오지 않는데 우중충하고 스산했던 날이었습니다.

 

평소처럼 남자친구 집에 오자마자 노트북을 켜고 그 드라마를 보는데, 그날따라 남자친구가 잠이 안 온다고 해서 저는 억지로 남자친구를 붙잡고 같이 드라마를 보게 했습니다.

 

그 날 봤던 내용이 학교에 두고 온 물건을 찾으러 온 고등학생 커플이 복도에서 하반신만 돌아다니는 귀신을 보고 일어섰을 때 천장에 나머지 상반신이 붙어서 그들을 보고 있었다는 이야기였습니다.

 

다음날, 남자친구가 결석을 했습니다.

방과 후 남자친구 집에 갔을 때, 그때까지도 자고 있는 남자친구를 깨웠더니 새벽녘부터 가위에 눌려 제대로 자지 못했다는 변명을 늘어놓았습니다.

 

남자친구는 공포물을 보면 똑같은 귀신에게 가위에 눌리기 때문에 공포물을 보는 것을 늘 피했다고 합니다. (불행하게도, 저와 만나면서 공포물을 하도 많이 본 탓에 가위에 눌린 적이 굉장히 많았다고 합니다.)

 

그 날 밤도 어김없이 가위에 눌렸는데, 옆으로 돌아누워 있던 남자친구의 시야에 빨간 하이힐을 신은 발목이 들어왔다고 합니다. 겁이 난 남자친구는 있는 힘껏 몸을 돌렸는데, 그 날 본 드라마처럼 천장에 허리만 붙어있는 귀신이 남자친구를 향해 손을 휘저으며 남자친구를 잡으려고 애쓰고 있었답니다.

 

남자친구의 그런 체질을 알고 굉장히 미안했지만, 그 뒤에도 종종 공포영화를 보곤 했고, 남자친구도 별 다른 문제가 없는 듯 했습니다.

 

그리고 몇 달 후, 남자친구가 귀국하면서 저희는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뒤, 저희와 친하게 지내던 쌍둥이 오빠들과 만나 술을 마시다가 우연히 전 남자친구에 대한 얘기가 나왔습니다.

 

그 중 한 명이 제게 말했습니다.

 

"이거 말해도 되는지 모르겠는데……. 헤어졌으니까 그냥 말해줘도 되겠지?"

"응, 무슨 일인데?"

 

"K(전 남자친구 이름)가 가위에 눌렸는데 천장에 허리가 딱 붙은 여자 귀신이 자기를 계속 잡으려고 하더래." "나도 그거 알아. 우리가 봤던 드라마에 나왔었어."

"한참을 손을 휘적휘적 거리다가 그 귀신 손이 K 머리끝에 닿았는데, 그 귀신이 입이 찢어지도록 웃더래. 그때 그 여자 얼굴을 보는데……."

 

오빠가 말끝을 흐리자 옆에 있던 다른 오빠가 한숨을 쉬면서 말을 이었습니다.

 

"……걔도 힘들었을 거야. 가위 눌릴 때마다 나타나는 귀신 얼굴이 자기 여자 친구 얼굴이었으니까."

 

어느 날부터 가위에 눌리면 제 얼굴을 한 귀신에게 계속 시달렸다고 합니다.

헤어지는 날까지 계속…….

우리가 헤어진 이유가 그것이 아니기를 바랄 뿐입니다.

 

[투고] 맘마밀님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8 장유벌 2015.03.26 12697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0684 0
» 공포 [경험담]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여자친구 장유벌 2018.02.12 954 0
6158 공포 [괴담] 한국 전통의 요수들 1 file 장유벌 2018.02.12 1364 0
6157 공포 [2ch] 남자의 사진 장유벌 2018.02.12 1155 0
6156 공포 [괴담] 한국 전통의 신과 신령들 file 장유벌 2018.02.12 1042 0
6155 공포 [괴담] 옛날 옛적에 시골마을의 금기 1 장유벌 2018.02.12 1212 0
6154 미스테리 [괴담] 일부에서 존재한다고 주장하는 괴수들 1 file 장유벌 2018.02.09 2193 -1
6153 공포 [경험담] 비 오는 날의 흉가 장유벌 2018.02.07 725 0
6152 공포 [움짤] 기괴한 얼굴 바꾸기 어플 2 file 장유벌 2018.02.07 1861 2
6151 공포 [경험담] 어우령고개 MT 장유벌 2018.02.06 718 0
6150 공포 [경험담] 창밖의 도깨비불 장유벌 2018.02.05 372 0
6149 공포 [경험담] 어렸을때 겪은 기묘한 일들 없으신가요? file 장유벌 2018.02.05 756 0
6148 공포 [경험담] 죽은이의 섭섭함 2 장유벌 2018.02.05 786 0
6147 공포 [사건] 1992년 다미선교회 휴거소동 1 file 장유벌 2018.02.04 1320 0
6146 미스테리 [우주] 인류의 한계 : 우리는 얼마나 멀리 갈 수 있을까? 4 file 장유벌 2018.02.04 1818 -2
6145 공포 [경험담] 병원에서 있었던 일 - 2 장유벌 2018.02.04 387 0
6144 [경험담] 병원에서 있었던 일 - 1 장유벌 2018.02.04 438 0
6143 공포 [단편] 사람이 열리는 나무 2 장유벌 2018.02.04 656 0
6142 미스테리 [우주] 태양계행성에서 맨몸으로 버틸 수 있는 시간 1 file 장유벌 2018.02.04 1657 1
6141 공포 인천 아시안게임 카바디 경기장에 귀신출현 file 장유벌 2018.02.04 1372 0
6140 공포 [2ch] 일가가 전멸한 이야기 1 장유벌 2018.02.04 82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3 Next
/ 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