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2018.02.12 08:25

[2ch] 남자의 사진

조회 수 531 0 댓글 0
Extra Form
출처 http://bbs.ruliweb.com/hobby/board/300145/read/30567241?

벌써 10년은 된 이야기다.

 

 

 

 

 

 

 

친구 A가 갑자기 배낭여행을 떠나겠다고 말을 꺼냈다.

 

 

 

 

 

 

 

산지 얼마 안된 디지털 카메라를 시험해보고 싶었으리라.

 

 

 

 

 

 

 

 

 

 

 

 

 

 

 

나도 별 생각 없이, [조심해서 다녀와.] 라고 말한 뒤 배웅했다.

 

 

 

 

 

 

 

하지만 사흘 정도 있다 돌아올 예정이었는데, 나흘이 지나도 닷새가 지나도 A는 돌아오지 않았다.

 

 

 

 

 

 

 

물론 연락도 없었고.

 

 

 

 

 

 

 

 

 

 

 

 

 

 

 

마침내 A의 가족은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일주일 뒤, A가 발견됐다.

 

 

 

 

 

 

 

익사체가 해변으로 떠올랐던 것이다.

 

 

 

 

 

 

 

 

 

 

 

 

 

 

 

등에 메고 있던 배낭 속 유류품을 통해 신원이 판명됐다고 한다.

 

 

 

 

 

 

 

며칠 뒤, 나는 A의 장례식에 참석했다.

 

 

 

 

 

 

 

그런데 느닷없이 경찰이 나를 불러세웠다.

 

 

 

 

 

 

 

 

 

 

 

 

 

 

 

그리고는 사진 한장을 보여주며, [혹시 이 남자 모르십니까?] 하고 질문을 던졌다.

 

 

 

 

 

 

 

거기 찍혀 있는 것은 웃고 있는 A였다.

 

 

 

 

 

 

 

그리고 그 옆에, 본 적 없는 수염 난 남자가 서 있었다.

 

 

 

 

 

 

 

 

 

 

 

 

 

 

 

30대쯤 된 것 같았다.

 

 

 

 

 

 

 

이 사진은 A의 디지털 카메라를 복원하는 과정에서 나왔다고 한다.

 

 

 

 

 

 

 

즉, A가 죽기 직전 찍은 마지막 사진이라는 것이었다.

 

 

 

 

 

 

 

 

 

 

 

 

 

 

 

비슷한 사진이 몇장 더 있었다.

 

 

 

 

 

 

 

혹시 이 남자가 A를 죽인 건 아닐까?

 

 

 

 

 

 

 

나는 남자를 전혀 모른다고 대답했다.

 

 

 

 

 

 

 

 

 

 

 

 

 

 

 

경찰은 [역시 그렇겠죠...] 라고 고개를 떨궜다.

 

 

 

 

 

 

 

[도대체 이 남자는 누구입니까?]

 

 

 

 

 

 

 

경찰은 넌지시 귀띔했다.

 

 

 

 

 

 

 

 

 

 

 

 

 

 

 

[그게 말입니다... 사실 이 남자는 10여년 전에 실종된 사람이에요. A씨가 사고를 당한 부근에서 사라졌고요. 지금도 저희가 수색하고 있습니다.]

 

 

 

 

 

 

 

그 남자가 누구인지, 살아있는지 죽어있는지는 알 수 없다.

 

 

 

 

 

 

 

단 하나 확실한 것은, A가 이 남자와 만난 직후 수수께끼의 죽음을 맞이했다는 것 뿐.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7 장유벌 2015.03.26 11148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0446 0
6171 공포 [경험담] 피씨방의 비밀 장유벌 2018.02.22 289 1
6170 공포 [경험담] 정말 군대를 급히가야만 했던 썰 1 file 장유벌 2018.02.22 300 3
6169 공포 [괴담] 이전 직원이 올리는 호텔 괴담 1 장유벌 2018.02.19 380 -1
6168 공포 [2ch] 부동산 매물 조사 장유벌 2018.02.19 276 0
6167 공포 [2ch] 열이 나던 날 장유벌 2018.02.19 180 0
6166 공포 [경험담] 부산 송정 민박집 장유벌 2018.02.19 305 0
6165 미스테리 [31.22MB/움짤] 현재까지 발견된 가장 큰 블랙홀의 클래스.gif 3 file 장유벌 2018.02.18 598 1
6164 공포 [경험담] +추가) 죽은 동생을 살아있는 여자와 영혼결혼식 시키겠다는 엄마ㅠㅠ 1 file 장유벌 2018.02.13 728 -1
6163 공포 [경험담] 아파트 건설현장 5 장유벌 2018.02.12 724 -2
6162 공포 [경험담]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여자친구 장유벌 2018.02.12 475 0
6161 공포 [괴담] 한국 전통의 요수들 file 장유벌 2018.02.12 611 0
» 공포 [2ch] 남자의 사진 장유벌 2018.02.12 531 0
6159 공포 [괴담] 한국 전통의 신과 신령들 file 장유벌 2018.02.12 432 0
6158 공포 [괴담] 옛날 옛적에 시골마을의 금기 1 장유벌 2018.02.12 443 0
6157 미스테리 [괴담] 일부에서 존재한다고 주장하는 괴수들 file 장유벌 2018.02.09 937 0
6156 공포 [경험담] 비 오는 날의 흉가 장유벌 2018.02.07 470 0
6155 공포 [움짤] 기괴한 얼굴 바꾸기 어플 1 file 장유벌 2018.02.07 938 2
6154 공포 [경험담] 어우령고개 MT 장유벌 2018.02.06 446 0
6153 공포 [경험담] 창밖의 도깨비불 장유벌 2018.02.05 257 0
6152 공포 [경험담] 어렸을때 겪은 기묘한 일들 없으신가요? file 장유벌 2018.02.05 45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9 Next
/ 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