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44 0 댓글 1
Extra Form
출처 http://www.fmkorea.com/899036225

1.  라이버 린테우스

 

 

 

1.jpg

 

 

 

로마 공화정이 생기기 전에 존재했던 고대 이태리 국가들 중 하나인 에트루리아의 문자로 쓰여진 가장 오래된 문서로써

 

이집트에서 미라와 함께 묻혀진 채로 발견되었는데 에트루리아어에 관한 정보가 거의 없어 아직까지 해독한 사람이 없다고 한다. 

 

달력의 일종이라는 설이 있다.

 
 
 
 
 
 
 
 
 
2. 로혼치 사본
 
 

 

2.jpg

 

3.jpg

 

 

 

 

 

헝가리에서 발견된 448 페이지짜리 장서로써 정확한 근원이 밝혀지지 않은 책이다.

 

사용된 글자의 수는 일반적으로 알려진 알파벳보다 무려 10배가량 많으며, 거의 사용되지 않는 글자도 있다.

 

기독교, 이슬람교, 이교도가 같이 공존하는 세상을 다룬 내용이라는 주장이 있다.

 
 
 
 
 
 
 
 
3. 롱고롱고 문자

 


 

4.jpg

 

5.jpg

 

 

 

한때 칠레의 이스터섬의 원주민들이 썼던 것으로 추정되는 롱고롱고 문자.

 

유럽인들이 쓰는 문자를 모방해 만든 것이라는 말이 있다.

 

문자를 읽을 수 있는 지도층과 귀족들이 노예사냥으로 끌려간 이후 더 이상 쓰이지 않게 되었고

 

현재는 관련된 정보가 많이 남아있지 않다.

 

 

 


 
 
 
 
 
4. 보이니치 필사본
 
 

6.jpg

 

7.jpg

 



 

세상에서 가장 미스테리한 책 중 하나인 보이니치 필사본은 15세기에 만든 것으로 추정되며

 

전혀 알려지지 않은 문자와 언어로 쓰인 것이 특징이다.

 

아직까지 해독에 성공한 사람이 없으며, 단지 삽화를 통해 그 내용을 약초학 ,천문학 , 우주학, 연금술이라고 추측할 뿐이다.

 

한편으로는 정교하게 만들어진 가짜, 즉 아무 의미없는 문자들의 배열이라는 말도 있다.

 
최근에 이 필사본의 정체는 건강에 관한 꿀팁을 기록해놓은 거라고 하며 해석이 되었다고 하지만 확실한 것은 아니다.
 
 
 
 
 
 
 
5. 인더스 (하라파) 문자
 
 

8.jpg

 

9.jpg

 

 
 
 
 
 

인더스 문명에서 장기간 사용된 문자로, 하라파에서 발굴된 인장이나 토기 위의 각명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으며

 

현재까지 총 396종이 발견되었다.

 

최근 롱고롱고 문자와의 관련성을 두고 많은 논란이 되고 있는데

 

학자들의 주장에 따르면 인더스 문자와 롱고롱고 문자가 매우 유사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현재까지 발견된 396종의 문자중 100개가 롱고롱고 문자와 놀랄만큼 비슷하다고 한다.

 

시간상으로는 3500년, 거리로는 지구 반대편에 있는 서로 다른 두 지역에서 어떻게 이처럼 비슷한 문자를 쓸 수 있었는지는 미스테리.

 
 
 
 
 
 
 
6. 거란 문자
 
 

 

10.jpg

 

11.jpg

 

 

 

 

한문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거란 문자. 불교덕후 국가답게 요나라 황제 2명이 불교 서적을 기록하기 위해 만든 문자로써 한자를 모방하여 만듦.

 

위에 사진에 나와있는 문자들은 한자가 아니라 거란 문자로써 한글로 비유하자면 뷄떾꽶쒴 이라고 쓰였다고 보면 된다. 

 

크게 소자와 대자로 나뉘는데, 소자의 경우 절반이상 읽는 법이 확인되고 있지만

 

대자는 관련 자료가 너무 부족한 탓에 아직까지 해독된 문자가 발견된 1600자 중 188자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

 

거란문자가 왜 해독방법이 없냐고 한다면  

 

징키즈칸의 애비인 예수게이(진짜 이런 이름임 ㄹㅇ루)를 죽인 부족이 거란족 분파였기 때문에 복수 차원에서 

 

중국으로 남하할 때 거란 문명 전부를 불태우고 거란 민족의 씨를 말려버렸기 때문이다. 

 

최근 몽골에서 발견된 거란 비석의 비문이 글자 해독의 실마리를 조금이나마 제시해 줄 것으로 보였지만

 

로제타 스톤만큼의 위력은 없는지라 여전히 난관에 빠져있는 상태.

 

만약 이 문자들이 연구가 되면 불교학의 발전에 엄청난 공헌을 할 거라고 사료됨

 
 
 
 
[출처]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6 장유벌 2015.03.26 10649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0382 0
6096 공포 [2ch] 저주 대행 아르바이트 장유벌 2018.01.15 295 0
6095 공포 [2ch] 타케다 장유벌 2018.01.15 201 0
6094 공포 [경험담] 시고모님의 영정사진 1 장유벌 2018.01.15 310 0
6093 공포 [경험담] 돌아가신 분 집청소 해드리고 왔습니다 장유벌 2018.01.15 309 1
6092 공포 [경험담] 새색시 장유벌 2018.01.14 368 1
6091 공포 [경험담] 네눈박이 진돗개 장유벌 2018.01.14 298 0
6090 공포 [경험담] 우리 가게에 있던 귀신 썰 장유벌 2018.01.14 276 2
6089 공포 [경험담] 면접장에서 귀신 본 썰 2 장유벌 2018.01.12 404 -1
» 미스테리 수많은 연구가 이루어졌지만 여전히 해독이 안 된 문자들 1 file 장유벌 2018.01.12 844 0
6087 공포 [경험담] 예대 화장실 1 장유벌 2018.01.11 599 0
6086 공포 [경험담] 장례식장에서 있었던 실화 1 장유벌 2018.01.08 697 0
6085 공포 [2ch] 이상한 의사 장유벌 2018.01.08 527 0
6084 공포 [9.7MB/움짤] 한국의 풍경 은하수 타임랩스 2 file 장유벌 2018.01.08 670 0
6083 공포 [경험담] 군대에서 있었던 무당 후임 이야기 5 장유벌 2018.01.07 691 1
6082 공포 [스압/단편] 스티커 사진 1 장유벌 2018.01.07 491 1
6081 공포 [사건] 러시아의 미친 싸이코 2 file 장유벌 2018.01.07 1051 0
6080 공포 해병대 2사단에서 전해지는 군대 괴담 1 장유벌 2018.01.06 536 -1
6079 공포 [경험담] 시X 어떤 미친 새끼가 우리집 초인종을 누른다 5 장유벌 2018.01.06 618 -2
6078 공포 일본의 오래된 신사입구들 5 file 장유벌 2018.01.04 1113 1
6077 공포 [경험담] 입원 2 장유벌 2018.01.03 47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6 Next
/ 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