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01 2 댓글 0
Extra Form

어느 부대였는지는 밝히지 않을거야.

뭐가 좋다고 살인 사건 난 부대를 밝히겠냐. 

 

 

 

09년도 봄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토요일 오전 시간, 짬 안되는 애들은 종교활동 가고 빠질대로 빠진 병장이었던 난 동기 새끼랑 

그 당시 중대에서 유행하던 Bang! 이라는 카드 게임하다가 서로 멱살잡고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10시 40분 쯤, 종교 활동이 끝나고 얘들이 슬슬 복귀하고 지들도 끼워달라고 징징대고, 창 밖에서는 

연병장에서 1대대 새끼들이 욕짓거리 퍼부으며 축구하는소리가 들려오던, 평범하고 평화로운 주말이었어. 

 

몇 시간 뒤, 부대가 발칵 뒤집어 지기 전 까지는. 

 

 

오후 13시 경. 

 

밥 먹기 싫어서 PX 에서 냉동 돌리고 있는데 있는데, 1대대 동기 놈이 나한테 이상한 소리를 하더라. 

 

이번에 들어온 좀 정신 이상한 새끼가 있는데 이 새끼가 이젠 자해까지 하나 보더라고.

 

무슨 소린지 궁금하고, 심심하기도 해서 캐 물어보니까, 아까 축구하면서 봤더니 그 이등병 새끼 활동복이 존나 더럽더라는거야. 

처음에는 그게 뭔지도 몰랐대. 그 당시 이등병들이 입던 활동복은 회색이었지만, 걘 전역한 병장한테 받은 주황색 활동복이었거든. 

 

여튼, 활동복이 너무 더럽길래 뭐지 이 새끼 하면서 좀 빨아 처입으라고 갈구면서 잘 보니까 그게 피였다는겨. 

그래서 축구하면서 어디 다친거 아니냐고 괜찮냐고 물어보니까 그 새끼가 이러더래. 

 

 

안 다쳤습니다. 제 피 아닙니다. 

 

 

1대대 동기놈은 고문관새끼 상대하기도 싫고 해서 아 그려.. 그럼 좆까라 하고 Px 에 냉동 돌리러 왓다가 날 만난거지. 

 

낄낄대면서 그 새끼는 젖꼭지로 생리하는거 아니냐고 말하면서 PX를 나왔는데.. 헌병대 차량이 미친속도로 막사쪽으로 달려가는게 보이더라. 

 

아마 시간이 13시 30분 근처였던걸로 기억난다.

 

 

생활관에 올라와보니 짬 있는 새끼 없는 새끼 할 것 없이 다 모여있더라고. 

막내는 이동병력 찾아서 생활관 복귀 하시라고 온 사방 팔방 뛰면서 전파중이고, 영내 방송으로 계속 생활관 대기하라고 나오고 있고. 

 

무슨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상황이 좀 이상하게 돌아간다 싶었는데 갑자기 간부들이 생활관을 돌면서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더라고.

 

헌혈증이 있는 사람들은 빨리 제출 해 달라고. 

 

한 1시간 우당탕 쿠당탕 거리고

그 이후는 기분 나쁠 정도로 정적만 이어졌어.

 

근무 나가는 인원을 제외한 모든 인원 이동 통제가 하루 종일 이어졌지.

 

X간부 얘가 칼에 찔렸다는 이갸기를 들은 건, 석식 무렵에서였어.

 

범인이 즉시 잡혔다는 것과, 그 범인이란놈이 1대대 이등병 그 새끼였다는 것 역시. 

 

 

 

그래.

 

그 미친 새끼는 종교활동이 끝난 후 인원이 다 빠져 나간 교회에서, 혼자 놀고있던 7살 짜리 간부 얘를 칼로 찍어 죽였던거야. 

찔러 죽인게 아냐. 찍어 죽인거야. 특히, 목 주위를. 

 

그리고 그 피가 튄 옷을 입은 채, 태연하게 중대원들이랑 축구를 했던거야. 

 

 

그 이후로 주말이 어찌 지나갔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아.

 

다만, 조금이라도 기억나는 건 계속된 생활관 대기에도 불평하는 병사는 없었던 것과, 종종 간부가 와서 헌혈증 더 없냐고 물어보고, 가끔은 헌병대가 와서 

상투적인 질문 몇 개 던지고 갔던가, 아니었던가... 

 

 

그렇게 끔찍하게 조용했던 주말이 끝나고 일과는 평소처럼 이어졌다. 

 

 

1대대를 제외한 모든 연대원들은 평소처럼 훈련도 하고, 작업도 하면서, 그렇게 또 3~4 일이 지나갔지. 

 

그렇게 기분 나쁠 정도로 평범하고, 찝찝한 일상이 이어졌지.

 

몇일 후, 그 찔렸다는 간부의 아이는 결국 병원에서 숨을 거두었다는 이야기가 들렸어. 

 

병사들은 누가 시킨것도 아닌데 중대별로 부조금을 모아 간부들에게 제출했지. X 간부에게 전해달라면서. 

 

 

그리고 또 몇일 후 우리 중대가 연병장에서 한참 차렷포 훈련을 하고 있을 때, 연병장 뒤편의 병사식당에서는 헌병대 주도 하에 

현장 검증이 이루어 지던 참이었어. 중대원들 모두가 말은 안 했지만 훈련을 건겅건성하면서 흘긋거리며 그 장면을 훔쳐보기 바빳지. 

 

그리고 현장검증의 자리에는 그 아이의 아버지였던 X간부도 참여중이었지. 

 

 

간부, 병사가 모두 빠지고 아이들만 남는 시간을 체크하고..

흉기로 사용할 칼을 보관하는 곳과, 그 보관대의 열쇠를 두는 곳을 확인하고, 취사병들이 막사로 복귀하는... 

 

 

..그는 결국 그 현장을 끝까지 견디지 못했어. 

 

사람이 짐승처럼 울부짖는다는 표현은, 더 할 것도, 뺄 것도 없는 표현이야. 

 

x 간부는 소리내서 울면서 말로 변하지도 않는 고함을 외쳐댔지.

날뛰기 시작한 X 간부를 진정시키기 위해 헌병대들이 달려들었어. 

 

난 그 광경을 도저히 끝까지 볼 수가 없었고, 훈련을 접기로 결정했지. 

한참 이른 시간이지만 훈련을 접고 막사로 복귀했지만 중대장은 아무 말을 하지 않았지. 

 

 

 

그걸로 끝이었어. 

 

다시 훈련과 작업의 반복적인 일상으로 돌아갔지. x 간부는 그 이후로 보이질 않았지만, 누구도 그 일을 물어보거나 하진 않았어. 

 

아무일도 없었던 것 마냥, 국방부 시계는 잘도 지나가더구만. 

 

 

몇달 후, 전역하기 직전에서야 1대대 동기한테서, 그 미친 이등병 새끼가 왜 그딴 개같은 일을 저질렀는지, 들을 수 있었지.

 

그 어린 여자아리를 그렇게 끔찍하게 죽인 이유가 뭐였는지 아냐?

 

 

자기는 군대라는 감옥에 갇혀있는데, 자유롭게 웃고 뛰어노는 아이들이 너무 밉고, 증오스러워서 견딜수가 없었다더라. 

 

 

그렇다더라. 

 

자신보다 한참 어린데다, 피지도 못한 철 없는 아이를 죽이는데 그 이상의 이유가 필요 없었나봐. 

 

다시 생각하니 또 속이 거북해지네. 

 

제일 좆같은 건, 이게 진짜 괴담 따위가 아니라 내가 직접 보고 겪은 일이라는거지. 

 

차라리 지어낸 괴담이었으면 좋았을 걸. 

 

군대는 온갖 미친새끼들이 다 모여있는 곳이라는게 참 틀린 말은 아니더라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40 장유벌 2015.03.26 17046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1895 0
5336 공포 첫 직장에서 귀신을 봤었습니다 GrammarNazi 2017.04.20 629 0
5335 공포 자정의 방문자 GrammarNazi 2017.04.20 410 0
5334 미스테리 부산 어느 마을의 기이한 이야기 GrammarNazi 2017.04.20 1322 0
5333 공포 13층 아파트 3 GrammarNazi 2017.04.20 693 0
5332 공포 친척이 무당인 사연 GrammarNazi 2017.04.20 805 0
5331 공포 제가 금정구 남산동에서 겪은 실화 GrammarNazi 2017.04.20 532 0
5330 공포 귀신이 나온다던 버려진 초소 GrammarNazi 2017.04.20 525 0
5329 공포 [2ch] 째려보는 친척들 장유벌 2017.04.20 564 0
5328 공포 [2ch] 키마모리 장유벌 2017.04.20 525 0
5327 공포 [2ch] 할머니의 입원 장유벌 2017.04.20 370 0
5326 공포 우울증 GrammarNazi 2017.04.18 634 1
» 미스테리 09년도 모동원사단 이등병 간부 자녀 살해 사건 GrammarNazi 2017.04.18 1701 2
5324 공포 [2ch 괴담] 기분 나쁜 곳 GrammarNazi 2017.04.18 515 0
5323 공포 [2ch 번역괴담]칸히모 GrammarNazi 2017.04.18 517 0
5322 공포 [2ch 번역괴담] 반어인의 마을 GrammarNazi 2017.04.18 610 0
5321 공포 [번역괴담] 의자 끝에 GrammarNazi 2017.04.18 335 0
5320 공포 [2ch 괴담]불임인 나에게 자기 딸과 손주의 사진을 보내오던 친구 1 GrammarNazi 2017.04.18 1212 0
5319 공포 [2ch번역]돈이 없어서 일부러 유령이 나오는 방을 구해 살았다. GrammarNazi 2017.04.18 727 0
5318 공포 [2ch번역] 그 아들과 집에서 둘이서만 있게 되면 끝장 GrammarNazi 2017.04.18 657 0
5317 공포 [2ch번역] 3살 때 임신한 어머니를 계단에서 밀어버렸다. 그런데... 1 GrammarNazi 2017.04.18 90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323 Next
/ 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