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2017.01.08 20:07

[2ch] 사무원 할아버지

조회 수 528 0 댓글 1
Extra Form
출처 http://bbs.ruliweb.com/community/board/300145/read/30565944?

고향의 공립 고등학교는 한때 영 분위기가 흉흉했었다.

 

교사가 학교 옥상에서 투신뿅뿅하는 사건이 연달아 일어났었거든.

 

교사들 사이의 집단 따돌림으로 인한 신경쇠약이 원인이었다.

 

 

 

그 이후, 옥상 문은 자물쇠로 잠겨 절대 열지 못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 문 앞 계단 층계참은 담배 피우기에는 최고의 장소였지.

 

그날 역시 나는 친구와 둘이서 땡땡이치고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이러쿵저러쿵 이야기를 나누는데, 누가 계단을 올라오는 게 보였다.

 

우리는 황급히 담배를 끄고, 누가 올라오는지를 기다렸다.

 

[뭐야, 너희들 수업은 어쩌고 여기있냐.]

 

 

 

마음이 놓였다.

 

백발의 사무원 할아버지였다.

 

[아, 좀 일이 있어서요...]

 

 

 

실실 웃으면서 받아 넘기려 했다.

 

할아버지는 [너희, 옥상에 나가고 싶지?] 라고 말하며 작업복 바지 주머니에서 수많은 열쇠가 걸린 열쇠꾸러미를 꺼냈다.

 

우리는 혹시 얼굴을 기억했다가 담임한테 일러바치면 큰일이다 싶어, [아뇨아뇨, 이제 갈 거에요.] 라고 말한 뒤 재빨리 계단을 내려왔다.

 

 

 

쉬는시간에 같은반 녀석들한테 이야기를 했더니 [옥상 나가볼 수 있으면 가보고 싶은데...] 라며 그 사무원 할아버지를 찾아나섰다.

 

하지만 그 할아버지는 어디에도 보이질 않았다.

 

우리는 선생님한테도 물어봤지만, [그런 사무원은 없는데?] 라는 대답이 돌아올 뿐이었다.

 

 

 

확실히 평소 보던 사무원은 한 명이고, 아저씨일 뿐 백발도 아니었다.

 

게다가 옥상 문 열쇠는 몇십년이 지나는 사이 사라져버렸다고 한다.

 

어차피 열 일이 없으니 새로 열쇠를 맞추지도 않았고.

 

 

 

그 할아버지는 도대체 누구였을까...

 

만약 그 문이 열렸더라면...

 

[너희, 옥상에 나가고 싶지?]

 

 

 

할아버지의 그 말을 떠올리면 오싹해진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36 장유벌 2015.03.26 9198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10176 0
5060 공포 우주인들이 마시는 물의 정체.. 2 긔여민 2017.01.17 2181 -1
5059 미스테리 내부 공개가 금지된 세계 10대 금지구역 시계수리공 2017.01.17 2117 0
5058 공포 소름 끼치는 911 전화 -1- (한글자막) 2 환샘 2017.01.16 894 1
5057 공포 [영상] 실제 현대에 행해지고 있는 엑소시즘의 모습 시계수리공 2017.01.16 907 0
5056 공포 [경험담]장갑 주워온 썰. 3 뿌루 2017.01.15 790 1
5055 공포 [경험담] 어려서 살던 아파트 1 장유벌 2017.01.15 590 0
5054 공포 [경험담] 짧지만 강했던 내 친구 새 집 일화 장유벌 2017.01.15 545 0
5053 공포 [reddit] 사고 장유벌 2017.01.15 513 0
5052 공포 [괴담] 동화 푸른수염 이야기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부분 file 장유벌 2017.01.15 817 0
5051 공포 [영상] 매일 밤마다 아기를 괴롭히는 사악한 악령의 모습 시계수리공 2017.01.15 489 0
5050 공포 [데이터주의/12.25MB] 인류가 날씨를 조종하고 제어한 역사 TOP5 file 장유벌 2017.01.13 1070 1
5049 공포 [괴담] 바늘을 던져 왜군을 죽인 조선의 무명 병사 5 장유벌 2017.01.13 1374 0
5048 공포 [괴담] 영화 컨저링3의 소재가 되는 늑대 인간 사건 장유벌 2017.01.13 956 0
5047 공포 [경험담] 수상한 아저씨 장유벌 2017.01.13 488 0
5046 공포 [경험담] 위장택시를 탄 썰 5 장유벌 2017.01.10 1237 0
5045 공포 [2ch] 또다른 세계 장유벌 2017.01.10 693 0
5044 공포 [경험담] 빡빡산의 귀신 장유벌 2017.01.10 456 0
» 공포 [2ch] 사무원 할아버지 1 장유벌 2017.01.08 528 -1
5042 공포 [reddit] 내가 빌었잖아요. 3 장유벌 2017.01.07 757 -1
5041 공포 [reddit] 내 사랑, 밖은 추워요. 장유벌 2017.01.07 445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298 Next
/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