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2017.01.05 13:42

[경험담] 담력시험

조회 수 530 0 댓글 0
Extra Form
출처 http://bbs.ruliweb.com/community/board/300145/read/30565930?

안녕하세요.

 

블로그에서 재밌는 글들을 많이 봐서, 혹시나 보답이 될까싶어 경험담을 올립니다. 

 

전 영감 같은 것도 없을 뿐더러, 굉장히 평범한 삶을 살아온 24살 남자입니다. 

 

 

 

그런데 어릴 적에 기묘한 경험을 한 적이 있고, 그게 지금도 또렷하게 기억이 납니다. 

 

그 이야기를 해볼까해요. 

 

초등학생일 무렵, 저는 합기도 도장에 다녔었습니다.

 

 

 

도장에서는 여름마다 합숙훈련을 빙자한 캠핑을 가곤 했습니다. 

 

한 20명 정도 갔는데, 전부 초등학생들이었어요. 

 

저는 그중 유일한 6학년이라, 아이들이 저에게 많이 의지를 했었죠.

 

 

 

그 외에도 대학생 형 둘, 누나 둘이 관장님을 도와 합숙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정신교육 같은 것도 받고, 훈련도 받고 그랬습니다.

 

솔직히 10년이 지난 일이라 훈련 내용은 잘 기억이 나지를 않네요.

 

 

 

하지만 마지막날 밤에 일어난 사건은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이 납니다. 

 

서울로 돌아오기 바로 전날 밤이었습니다. 

 

마지막 하이라이트로 담력시험이 준비되어 있었죠. 

 

 

 

합숙을 하던 곳이 워낙 교외여서 그랬는지, 차를 타고 조금 이동했습니다.

 

산비탈에 크게 늘여진 공동묘지가 있더라고요.

 

그곳이 담력시험의 장소였죠. 

 

 

 

길은 외길이고, 좌측으로는 경사진 절벽, 우측으로는 묘지들이 있는 곳을 오르는게 목표였습니다. 

 

걸어서 끝까지는 한 10분정도 걸린다고 했죠. 

 

우리는 두명씩 한 조로, 5분 간격을 두고 출발했습니다.

 

 

 

저는 친한 동생들끼리 나름 꾀를 내어, 먼저 올라간 조가 뒤에 따라올 조를 기다려 넷이서 같이 올라가자고 했습니다. 

 

동생 둘이 먼저 출발을 했고, 곧이어 출발한 저희 조와 만나는데 성공해 그렇게 넷이서 묘지를 오르고 있었습니다. 

 

산을 오르고 있는데, 나무 뒤에서 탈을 쓴 대학생 형이 큰 소리를 내며 위협하듯이 뛰쳐나왔고 저희는 당연히 놀라 자빠진 기억도 생생하게 나네요.

 

 

 

동생 한명이 울자, 대학생 형은 탈을 벗으며 미안하다고, 용기내서 끝까지 올라가라고 당부를 했습니다.

 

저희 넷은 손을 꼭 잡고 다시 산을 오르기 시작했죠. 

 

그때, 아주 기묘한 것을 봤습니다. 

 

 

 

왼편에 굉장히 컸을 듯한, 나무 그루터기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위에 소복을 입고, 땅에 닿을 정도로 긴 머리를 한 사람이 쭈그려 앉아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자마자 울보였던 동생 한 명은 다시 울기 시작하고요.

 

 

 

근데 정말로 이상한게, 보통 담력시험을 할 때는 숨어있다가 갑자기 튀어나와 놀래켜야 정상이거든요.

 

그런데 그 사람은 그냥 우두커니 앉아있었습니다.

 

굉장히 멀리서부터 이 사람을 발견했기에, 저희는 정말 기어가는 속도로 천천히 나아갔습니다.

 

 

 

하지만 앞뒤로 조금씩 몸을 흔들면서 앉아있는 모습이 너무 무서워, 결국 어느 지점에서 발을 멈추었습니다. 

 

거리는 꽤 가까워졌고, 저는 차라리 지금이라도 소리치면서 우리를 놀래켜줬으면 싶었습니다.

 

그러면 오히려 더 편하게 올라가겠다는 생각에서였죠.

 

 

 

열 걸음조차 남지 않은 아주 가까운 거리에서, 저희는 더 이상 나아가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가만 들어보니, 그 정적 사이로 소복을 입은 사람이 계속 뭐라고 중얼중얼대고 있었습니다. 

 

빠르게 말하는 것도 아닌데, 전혀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이었어요. 

 

 

 

용기를 내어 그 사람을 지나쳤고, 저희가 지나치는 와중에도 그 자리에서 움직이지 않고 계속 몸을 앞뒤로 흔들며 중얼거리고만 있었죠. 

 

그 사람을 지나침과 동시에, 공포가 극에 달해 저희 넷은 미친듯이 소리를 지르며 산 정상까지 달려갔습니다. 

 

대체 누가 저런 분장을 한건지, 또 대체 왜 저러고 있던건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끝나고 그 사람을 찾아내 마구 때려줄 생각을 하고 있었죠. 

 

담력시험이 끝나고 숙소 복귀를 위해 모였는데 뭔가 이상했습니다. 

 

입구에서 저희를 올려보낸 형, 탈을 쓰고 놀래켰던 형, 정상에서 아이들을 받아주던 관장님, 관장님과 함께 아이들을 받아주던 누나.

 

 

 

 

저는 당연히 남은 누나 한명이 그 소복 입은 사람일 것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모이고 보니 그 누나는 무당들이 입을 것 같은 오색의 화려한 한복을 입고 있던겁니다. 

 

게다가 머리는 단발이고, 얼굴에는 구미호 분장이 되어 있었죠.

 

 

 

저희 넷은 서로를 바라보며 엄청난 혼란을 느꼈습니다. 

 

그 누나에게 말을 거니, 숨어서 기다리고 있는데 저희 넷이 미친듯이 소리를 지르며 정상으로 전력질주를 하더랍니다.

 

그래서 놀래키러 나갈 타이밍을 놓쳤다더라고요.

 

 

 

즉, 저희는 탈을 쓴 형을 지나 그 누나에게 가기 전, 소복 입은 "무언가" 와 마주쳤고, 거기 놀라 도망치느라 그 누나를 지나쳐버린거죠. 

 

저희는 소복 입은 사람 이야기를 꺼냈지만, 형들과 누나들은 하나도 믿어주질 않고 비웃는 표정으로 그런 장난은 안 통한다고 말할 뿐이었습니다. 

 

관장님에게도, 그리고 다른 조 동생들에게도 물어봤지만, 그런 사람을 봤다는 이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그저 놀리지마라, 그런 이야기 해봐야 하나도 안 무섭다, 그런 장난 쳐봤자다... 

 

결국 저희 넷만 거짓말쟁이가 되었죠. 

 

10년, 정확히는 11년이 지난 일이지만, 그 날 그 상황만은 지금까지도 기억에 납니다. 

 

 

 

대체 뭐였을까요, 그 사람은?

 

차라리 사람이었으면 좋겠네요. 

 

만약 사람이 아니었다면...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포 [스압] 2ch - 수명을 팔았다. 1년당, 1만 엔에 26 장유벌 2015.03.26 5785 6
공지 공포/미스테리 게시판 이용수칙 13 손님 2014.08.06 9561 0
5063 공포 [경험담] 위장택시를 탄 썰 5 장유벌 2017.01.10 1016 0
5062 공포 [2ch] 또다른 세계 장유벌 2017.01.10 580 1
5061 공포 [경험담] 빡빡산의 귀신 장유벌 2017.01.10 389 0
5060 공포 [2ch] 사무원 할아버지 1 장유벌 2017.01.08 446 0
5059 공포 [reddit] 내가 빌었잖아요. 3 장유벌 2017.01.07 625 0
5058 공포 [reddit] 내 사랑, 밖은 추워요. 장유벌 2017.01.07 375 0
5057 공포 [경험담] 예전에 꿨던 꿈이 생각나서 써보네요 5 file 장유벌 2017.01.07 578 1
5056 공포 [2ch] 두번째 계단 1 장유벌 2017.01.07 330 0
» 공포 [경험담] 담력시험 장유벌 2017.01.05 530 0
5054 공포 [경험담] 검정고시 학원 다닐때 겪었던 기이한 썰 3 장유벌 2017.01.05 659 2
5053 공포 [경험담] 가둬놓은 악몽 장유벌 2017.01.05 284 0
5052 공포 [경험담] 누나의 이변 장유벌 2017.01.05 629 0
5051 미스테리 왜 외계인을 발견하지 못했는가?.jpg 9 file 장유벌 2017.01.03 2155 0
5050 공포 [괴담] 월리를 찾아라 괴담 2 file 장유벌 2017.01.03 1125 0
5049 공포 [2ch] 그림을 통한 저주 장유벌 2017.01.03 443 0
5048 공포 칼에 베인 손목.gif 7 file 돌대가리나영이 2017.01.02 1879 0
5047 공포 [2ch] 선생님 2 장유벌 2017.01.02 574 0
5046 공포 [2ch] 새까만 사내아이 2 장유벌 2017.01.02 489 0
5045 공포 [극혐주의] 백린탄 피해자.jpg 20 file 에리카다이렉트 2017.01.01 2399 0
5044 공포 [괴담] 수호령 장유벌 2016.12.31 47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264 Next
/ 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