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2022.06.14 23:15

두서없는 똥글

조회 수 2535 0 댓글 5

첫 직장에 적응을 못하고 나와 집에서 히키생활을 약 2년여간 한적이 있다. 정신적으로 많이 지쳤고 병원에 다녀가면서 약을 타먹다가 너무 힘들어 ㅈ살 시도도 여러번 했었다. 내심 나에게 다시 일어날수 있을거라는 작은 격려라도 받고 싶었다. 하지만 매번 깨지는 약값에 집에서 아무 힘없이 지내는 내가 못 마땅했는지 엄마의 가시 돋힌 어투로 내 뱉은 말은 나를 더욱 방안 구석으로 내몰았다. 방에 칼을 들고 들어와 같이 죽자는 말을 해 무서워 방문을 잠구고 하루종일 나오지 않은적도 있다. 가족들은 내가 거실로 나와도 본채만채 할뿐이었고 눈치가 보여 저녁이 되서 모두 잠이 들때 몰래 나와 물과 라면으로 배를 채웠다. 안방에선 한숨소리가 들렸고 방에 들어가 서러워 눈물을 훔치곤 했다. 집 안에 있는것이 너무 숨 막히고 밖에 나가는것이 지옥 같았다. 그래도 나갈수 밖에 없었다. 집에 계속 있으면 내가 미쳐서 무슨 짓을 할지도 모르니까.. 기숙사가 있는 공장에 들어가 1년여간 안먹고 안쓰고 악착같이 모아 서울에 있는 조그만 원룸 보증금을 마련해

상경했다.  알바를 시작하고 같이 일하는사람을 통해 건너건너 어떻게 조그만 중소기업에 취직을 하게됬다. 그렇게 수개월이 지난후 누나가 어떻게 내 연락처를 알고 연락을 하게 되었다. 어머니가 허리가 아프셔서 수술비를 모아야하는데 계좌번호를 즐테니 100만원을 입금하라 했다. 나는 답장도 하지 않을채 계좌로 100만원을 보내고 집에 언제 들어오냐는 말에 대꾸하지 않았다. 맞다 소심한거라 생각한다. 과거의 일에 얽매어 아직도 등을 지려 하고 있으니 말이다. 난 당시 너무나 상처를 받고 세상에 나 혼자만 남겨진 기분에 가족들과 연을 끊을 생각으로 힘든 공장일에 참고 다녔던것 같다. 내가 잠을 못자서 힘들때 아플때 누구라도 내 걱정이 되어 연락을 했었더라면 나는 그동안에 쌓아둔 앙금쯤이야 다 잊을텐데 갑자기 연락이 와 돈을 요구하니 이 사람들은 나를 가족이라 생각치 않고 그저 돈만 벌면 그만이구나 라는 생각이 머리속에 맴돌았다. 난 아직 어리고 생각이 짧아서 이렇게까지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동안 키워주신 네 부모님을 생각해봐라 그래 고맙다. 근데 나는 왜 20여년간 키워준 은혜보다 단 2년동안에 악몽같은 시간들이 더 기억에 남는지 모르겠다. 집에 가고 싶지 않다. 이게 맞는걸까? 

  • 손님(e3667) 2022.06.15 00:10
    지금은 아무 생각 말고 열심히 돈 모으고 살아라.
    가끔 날씨 좋은 날 근처 공원 산책도 해보고
    서점 가서 책도 한번 사보고.
    그러다 보면 점점 좋아진다.
    혼자 일어설수 있다면 상황은 완전히 달라질꺼다.
    힘내라.
  • 손님(7f9dd) 2022.06.15 08:51
    가족간의 일에 정답은 없다 이게 맞다 저게 맞다 할 수도 없고 살아오면서 느겼던 감정들이
    내 맘속에 남아있는데 그걸 누가 해결해주지는 않으니까
    일단 맘 가는대로 해보는수밖에 우리들의 블루스 보면 이병헌역이 그런거지...
    걍 악착같이 살어... 나중에 돈으로 소심한 복수해
  • 손님(5e2d2) 2022.06.16 21:16
    인생사 나한테 다가오는사람 밀어내지 말고 떠나는 사람 붙잡지 마라. 가족이든 친구든 연인이든... 돈은 시간이 지나면 모인다.
  • 손님(ab699) 2022.06.20 00:39
    그냥 죽어
    왜사냐?ㅋㅋ
  • 손님(30694) 2022.06.21 03:49
    가족 보기싫으면 안봐도 된다
    군말없이 100만 보낸건 멋있다
    하지만 니 인생 우울한 것을 가족탓 남탓 하지는 마라
    천하의 못난 짓이고, 천하에 쓸대없는 짓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비추천 기능의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자유롭게 말씀해주세요 10 file 유리카 2019.08.17 14477 0
공지 잡담 게시판 이용수칙 56 손님 2014.08.06 28000 2
39710 음식 비빔면에 삼겹살 5 file 아키란마 2022.07.01 599 1
39709 잡담 타임캡슐 콘서트 예매함 2 updatefile 모하긴모해이거하지 2022.07.01 499 0
39708 잡담 뚠뚠 1 장유벌 2022.06.30 652 1
39707 게임 콥스이터 모험가의 밥상 컨셉 특이하네 file 너의이름은 2022.06.30 557 0
39706 잡담 강아지 선글라스 착용샷 2 file 모해를낚 2022.06.30 691 0
39705 게임 네파에서 여름 휴가룩 장만 완료ㅋㅋ 3 file BMCTT 2022.06.29 851 1
39704 애니 최애 포켓몬 2 file 시공의퐁퐁 2022.06.28 834 0
39703 잡담 돈 건강 사랑 3 file 손님d6af7 2022.06.28 860 0
39702 잡담 요즘 모해가 썰렁하네 8 updatefile 손님(d3d80) 2022.06.28 874 0
39701 잡담 한심한 고민임 6 file 손님d6af7 2022.06.26 1237 0
39700 잡담 스타벅스 텀블러 얼마임?? 1 시공의퐁퐁 2022.06.25 1357 0
39699 잡담 몸무게 88키로 나가는 근돼야 12 손님(aad31) 2022.06.24 1598 1
39698 잡담 비가 내리는구나 2 시공의퐁퐁 2022.06.23 1409 0
39697 잡담 밑에 우울하다 글 보니 문뜩 생각난 옛 만하 한컷 3 file 손님(d3d80) 2022.06.21 1776 1
39696 잡담 우울하다 5 손님(25d6e) 2022.06.21 1757 1
39695 잡담 여기 소방관분들도 계신가여 6 손님(dc33e) 2022.06.18 2252 1
» 잡담 두서없는 똥글 5 손님(af2ad) 2022.06.14 2535 0
39693 잡담 뭐임 왜 아직 돌아감 13 유리카 2022.06.11 3216 1
39692 잡담 13년만에 한국에 살려고 하면.. 6 손님(6e651) 2022.06.05 3895 0
39691 잡담 침대랑 소파에 앞구르기로 뛰어드는게 2 file 손님d6af7 2022.06.04 359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86 Next
/ 1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