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38 0 댓글 19

모게이들은 있나 모르겠는데 난 있다 

 

썰 조금 풀자면

 

나는 여자가 맘떠나서 헤어진 케이스.

 

진짜 죽을만큼 좋아햇던게 뭔지 알겟다

 

3주가 지나도 미칠것같다  

 

나는 진짜 처음처럼 변함없이 사랑했는데 

 

쓰바ㅣㄹ 시발 잊고싶어도 못하겠다

  • 손님(36b0c) 2018.02.11 17:44
    아무리 좋아했던 사람도 시간이 지나면 잊어진다
    시간이 답이다
  • 손님(3dc23) 2018.02.11 17:50
    미치도록 좋아한사람을 잊는다는건 가능하지가 않는거같음 그냥 뭍어두는거지 ㅜㅜㅜ
  • 손님(36b0c) 2018.02.11 18:08
    가슴에 묻는거라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만약에 1년만에 우연히 다시 만나고 하면 그 애뜻함이 남아 있을까?
  • 손님(3dc23) 2018.02.11 18:54
    얼굴보면 그사람이랑 햇던 모든게 떠올라서 눈물날 지경인데 당연히 남지.. 시간이지나 만나기전까지 묻고있던게
    얼굴 보자마자 다시 올라오니..그게문제지
  • ※혐※ 2018.02.11 18:15
    나도지금 2달째 그상황인데 밤만되면 감성터져서 너무서러움
  • 손님(7b1bc) 2018.02.11 18:23
    난 오년넘게
    만나고 헤어지고 일년힘들었다 술도 그기간동안 엄청마시고 눈물도 자주났다만...이젠 술마셔도 생각도 안난다 오년넘게바왔던 얼굴도 가물가물하다
  • 손님(3dc23) 2018.02.11 20:06
    그 1년을 어떻게 버티냐고요ㅜㅜㅜㅜㅜㅜㅜㅠ
  • !! 2018.02.11 18:34
    응 10년지나면 기억도안남
  • 살해를모 2018.02.11 19:02
    하 사랑했다 쒸불년야..ㅜㅜ
  • 손님(2d78c) 2018.02.11 20:11
    부럽다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잇다는게... 난 자기애성 성격장애 있어서 여자를 만나든 가족과 친구를 대하든 항상 나를 우선하게 되고 사람과 유대감을 못 느끼겠더라...
  • 손님(e8e97) 2018.02.11 21:31
    고등학교때부터 3년동안 여자친구 사귀었습니다. 고백은 제가 받았고, 원래 친하게 지내던 여자애였다가, 갑자기 반응도 안하고 말도 안섞더니 2학년 올라가기 직전에 고백받았습니다. 기숙사 있는 학교인데 주말엔 집 근처 학원을 다니느라 못보고, 학교에서만 만났습니다. 그나마도 2학년때는 비밀연애라고 야자끝나고 나서만 가끔 보고, 평상시에는 그냥 눈마주치면 웃고 그랬습니다. 3학년때 들어서 공개연애했습니다.
    그러다가 여자친구는 원래 미술을 했는데, 재수하면서 미술을 포기했고, 저는 학교를 멀리 가게 돼서 연초에만 보고 문자나 전화로 응원해줬습니다. 그러다가 나중에 시간 내서 만났는데, 일본으로 대학을 가게 됐답니다. 원래 집안이 넉넉하지 않았는데, 여러 사정이 곂치면서 그렇게 됐답니다. 그러면서 저랑 헤어지자는 말 하려고 보자고 했답니다. 조금만 더 버티면, 그 아이도 대학을 들어가고 저도 학년이 올라가면 더 자주 만날 수 있겠지 하면서 버티던 희망중에 하나가 사라졌습니다.
    아무래도 일본으로 가게되니까 헤어지자고 했겠죠. 저만큼 친한 친구가 없어서 계속 친구로는 지내고 싶다고 했습니다. 고민상담도 해주고 잠답도 하고 그러고있습니다. 그게 벌써 거의 10개월째 됐네요. 그런데 아직도 마음한켠에서 놓을수가 없습니다. 지금이라도 기다려달라고 하면 기다려줄수있습니다. 그런데 자기한테 다시 사귀자는 말만 아니면 다른건 다 괜찮다고 했었습니다. 그것 때문에 더 아무 말도 못하고 있습니다. 그냥, 마음 한켠에 접어두고, 펼치지도, 버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그냥, 못해준게, 더 잘해주지 못한게 아쉽습니다. 그냥 이렇습니다.
  • 손님(e4938) 2018.02.12 06:43
    필력ㅂㅅ같네
  • 손님(a4264) 2018.02.12 11:02
    사람이 진심으로 말하는건 걍 들어라 쫌 시비털지말고
  • 손님(3dc23) 2018.02.12 14:57
    할말이 없다 이건.. 환경 영향이 있는건 더욱 슬프네
  • 손님(27fd4) 2018.02.11 21:35
    장담 한다 시간지나면 다잊혀진다 시간이약이다 멜로드라마 같은생각버려라 현실이다이건
  • 손님(3dc23) 2018.02.12 14:56
    시간이 답이라는 소리가 많은데 내가 생각하기엔 묻어두는게 맞는 표현인듯
    그게 점점 시간이 갈수록 썩어 간다는거지
  • 손님(27fd4) 2018.02.11 21:37
    하나만물어볼깨 그렇게 미친듯이좋은데 왜 안붙잡앗냐 게마음이고자시고 떠나서 니가매달리지 짝사랑이라두하지???핑계같지도않는말하지도말고 잘생각을해봐라 니가그여자없어도사니까이러고잇는거야
  • 손님(3dc23) 2018.02.12 14:54
    이미 여자가 나에게 마음이 없는 걸 알아서 딱히 잡아봤자 변하는게 없거든
    여자라는 생물은 마음떠나면 매정하기때문에 걍 빠진물에 지푸라기 잡기임
  • 손님(c4d39) 2018.02.12 16:05
    그여자애 마음이 갑자기가 아니라 서서히 빠졌단걸 명심하길 미래가 보이지않는 너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일련의 사건들에 기인한 특단의 조치 14 유리카 2018.07.01 230 0
공지 잡담 게시판 이용수칙 54 손님 2014.08.06 11724 2
베스트 잡담 부먹찍먹 진심으로 이제 너무 재미없지않냐? 13 new 손님(d87ea) 2018.07.19 161 1
31883 잡담 썰만화 게시판 활성화됨 ㄷㄷㄷㄷ 5 손님(d87ea) 2018.02.12 389 1
31882 잡담 확실히 스시녀가 뭔가 김치랑 다른 매력이 있어 13 file 손님(e1ad9) 2018.02.12 860 -1
31881 헬스장 데스크에서 알바하면서 겪었던 일(1) 11 지은 2018.02.12 12117 5
31880 잡담 피겨 민유라 말이야 3 !! 2018.02.12 582 0
31879 잡담 ㄴㅏ 모쏠인 이유가잇는듯 7 손님(e5962) 2018.02.12 349 0
31878 잡담 모해에 메퇴지? 1 손님(1a4eb) 2018.02.12 263 -1
31877 잡담 여친이 못느낀다.. 8 손님(bc27e) 2018.02.12 696 -1
31876 잡담 어떤회사에서 공고가 계속 올라온다면 2 손님(92c6b) 2018.02.12 368 0
31875 잡담 댕 커엽 애기 손님(708a7) 2018.02.12 196 -1
31874 잡담 그냥 말그대로 잡담인데 여자얘기가 반이네 6 file 손님(af1fb) 2018.02.12 345 0
31873 잡담 영화 양들의 침묵속에 숨겨진 이야기 2 file 손님(1cce9) 2018.02.11 457 -1
31872 잡담 친구들 행방불명되는사람들있냐? 3 손님(49839) 2018.02.11 403 0
31871 잡담 시력나쁜데 안경안쓰는사람있냐? 4 손님(49839) 2018.02.11 280 -1
» 잡담 누군가를 미치도록 좋아해본적 있냐 19 손님(3dc23) 2018.02.11 438 -5
31869 잡담 여기 보릉내 페티쉬 가진 놈들 없냐? 11 손님(4d448) 2018.02.11 864 -7
31868 잡담 2018년 자살각 7 양궁선수 2018.02.11 450 -1
31867 잡담 밥먹는데 똥마려움 2 손님(309bf) 2018.02.11 213 0
31866 잡담 인공지능 가상 유튜버 9 손님(33993) 2018.02.11 376 -1
31865 잡담 어제 여자 쇼트 계주봤냐 1 file !! 2018.02.11 517 0
31864 잡담 ㄸㄸㅇ 치고 9 손님(f2206) 2018.02.11 538 -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8 89 90 91 92 93 94 95 96 97 ... 1687 Next
/ 1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