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0 0 댓글 4

'주인공 군은 칼도 제대로 다룰 줄 모르고 빵도 만들 줄 모르고, 할 줄 아는 게 뭔가요?'

 

여기사는 주인공을 깔보며 물었다.

 

트럭에 치여 이세계에 떨어진지 3일 째, 주인공은 배고픔을 견디다 못해 어느 한 캠프에서 빵을 훔쳐 먹다 들켰다.

 

사실 그 캠프는 여기사의 캠프였고, 그녀는 이따금씩 주인공의 쓸모 없음을 부각시키곤 했다.

 

'나...나도....'

 

'크게 말하세요. 그딴 식으로 옹알옹알 거리면 아무도 못 알아 듣는다고요.'

 

'나도 할 줄 아는 게 있다고...'

 

'뭐요.'

 

이세계에 넘어오면 뭐든지 잘하는 게 주인공이 아니였던가? 아마 주인공한텐 아니였던 거 같다.

 

그녀의 단도직입적인 물음에 주인공은 대답을 못했다.

 

'다른 세상에서 왔다면 직업은 있을 거 아니에요?'

 

'히키코모리여서...'

 

'그게 뭔가요?'

 

'... 집 밖을 나가지 않고 집 안에서만 생활하는...'

 

그러자 그녀는 손벽을 짝 소리가 나게 치며 내게 관심을 보였다.

 

'이야! 집 안에서만 생활을 해요?'

 

'....응....그리고...식사는 부모님이 차려주셔서...'

 

'이야! 이세계는 정말 대단하네요! 집 밖으로 한 걸음도 나오지 않고 부모의 돈으로 먹고 사는 기생충 새끼도 사람이라고 취급해주고 살아남을 수 있는 걸 보면요.'

 

그녀의 표정이 무서워졌다.

 

'이 기생충 새끼야.'

 

'....'

 

그녀는 가지고 온 죽은 와이번의 시체를 주인공의 앞에 던져 놓으며 말해놨다.

 

'그럼 주인공군은 대단하신 분이니깐. 와이번 손질은 할 줄 알겠죠? 내장은 빼고 가죽은 벗기고 고기는 훈제해놔요.'

 

'....'

 

'대답은?'

 

'...알겠습니다...'

 

'역시 주인공 군은 대단해요! 그럼 얼른 가서 손질 하세요!'

 

훌쩍이면서 와이번의 시체를 캠프 안으로 질질 끌고 가는 주인공을 보며 여기사는 한심하단 듯 한숨을 쉬었다.

 

그리고 그녀의 종자가 그녀에게 다가와 물었다.

 

'저 좀도둑은 왜 살려두시는 건가요?'

 

'재밌잖아.'

 

'예...?'

 

그녀는 종자에게 다가가 그의 금발 머리를 쓰다듬으면서 말했다.

 

'이세계인들은 말이야. 조금만 칭찬을 해주면 자기가 뭐라도 되는 줄 착각해. 근데 왕실 이세계인 학술 협회에서 그들을 연구한 결과 대부분 쓸모 없는 쓰레기들이였단 말이지.'

 

'그렇다면, 왜 기사님께서는 저 좀도둑을 칭찬해주지 않으시는 건가요? 조금만 칭찬을 해주고 비위를 맞춰 주신다면 다른 이세계인들처럼 마왕을 잡고 세계를 구하겠다며 스스로 고깃방패를 자처할텐데 말입니다.'

 

'뭐...'

 

그녀는 종자의 말에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세계인들 그들은 대부분 고등학생이거나 20대 초반의 무직 히키코모리라는 것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한다.

 

ㅇㅇ군은 대단해.

 

오오! 역시 ㅇㅇ군이로구만! 나는 상상도 못한 일을 해내다니.

 

역시 ㅇㅇ군이에요. 저는 그런 걸 상상도 못했다구요.

 

(이세계인들은 모두 다 아는 상식)이라고? 그게 대체 뭔가?(다 아는 상식을 대단한 듯 말한다) 오오... 그런 게 있을 줄이야.

 

대충 이런 식으로 그들의 비위를 맞춰주면 그들은 밭에서 무를 뽑는 일부터 마왕의 침략을 막는 고깃방패의 역할까지 스스로 알아서 해준다.

 

그렇기에 대부분의 이세계인들은 스스로 무언가가 되었다고 여기며, 행복회로를 돌리다가 오크에게 목이 베이거나 고블린이 쏜 화살에 맞아 죽거나.

 

아니면 오우거의 한끼 식사로 죽곤 한다.

 

그녀는 종자가 떠난 후 그녀의 막사 안으로 들어가 간이 침대에 누우며 나지막히 말했다.

 

'불쌍하잖아.'

 

인간은 누구나 스스로가 특별하다고 여긴다. 하지만 자신은 그저 평범한 인간일 뿐이고, 거대한 사회 속에서 언제든지 대체될 수 있는 그런 작은 존재라는 걸 깨달을 때,

 

그래서 나란 존재는 그저 길거리에 지나가는 평범한 농노 따위와 다를 게 없는 평범한 존재라는 걸 아는 순간 어른이 되고 만다.

 

그녀는 그 사실을 알고 있었기에 이세계에서 살아남아 기사작위까지 얻을 수 있었던 것이다.

 
  • 손님(50dd9) 2017.09.04 21:17

    기사도 대체 얼마든지 가능하지...

    그 시대는 왕족 빼고 다 대체 가능하지 않냐?

     

    뭐 왕도 반란으로 죽이면 새로운 왕 대체 가능하지만

  • 한그를사낭하댜 2017.09.04 22:08
    3줄요약바람
  • 마리환아 2017.09.04 22:58
    ㅗㅗ
  • 손님 2 시간 전
    주인공군 꼭 자살하지 말고 열심히 살아야해 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잡담 게시판 이용수칙 46 손님 2014.08.06 10537 2
베스트 잡담 못생긴 남자들이 은근 여자들에게 인기있는 이유 10 update 모해를삶 2017.09.19 531 9
베스트 노병은 죽지 않는다.gif 5 update 폭스 2017.09.19 1118 -1
베스트 잡담 요즘 느낀건데... 사랑이란 감정이 꼭 얼굴땜에 생기는건 아닌거 같드라 12 update 손님(7a2a3) 2017.09.19 324 0
베스트 잡담 우리나라 법 좀 안바뀌냐? 14 new 야모해 2017.09.19 160 1
29028 잡담 아이코스 사용해본사람 5 이상한놈 2017.09.04 175 -1
29027 잡담 세상에서 제일 어려운거 4 손님(837bd) 2017.09.04 231 0
29026 잡담 급식새끼들 자제좀하자 11 임나연있나연 2017.09.04 227 0
29025 잡담 와 다시잣다가 일어낫는데 10시네 1 임나연있나연 2017.09.04 99 1
29024 잡담 인터넷이라도 닉네임 병신같은거쓰지말자 9 부랄이아파요 2017.09.04 165 0
» 애니 "뭐요? 칼 손질하는 법도 몰라요?" 4 update 유리카 2017.09.04 260 -2
29022 잡담 3년만에 공부하니 빡대가리 됐다 ㄷㄷ 6 학년5반 2017.09.04 175 0
29021 팝콘? 화장실에서 비참하게 먹은 썰 5 Re 2017.09.04 276 -6
29020 잡담 지잡대 단 하나로 구분법 1 update 손님(e2a5f) 2017.09.04 537 -4
29019 잡담 지잡대 구분법 3 손님(e2a5f) 2017.09.04 286 -6
29018 잡담 대학질문 22 년째연애중은구라탄 2017.09.04 151 1
29017 게임 드뎌 업뎃 ㅋㅋ 2 file 푸르스름한방 2017.09.04 207 -1
29016 잡담 연세대야 나는 널응원해! 18 손님(412ef) 2017.09.04 284 -2
29015 잡담 길냥이 캣맘들 7 희대의병신 2017.09.04 160 2
29014 잡담 기니피그닮은게 그렇게 기분나쁜말이냐 16 file 손님(9573b) 2017.09.04 193 0
29013 잡담 와 일어낫는데 5시야 7 임나연있나연 2017.09.04 122 0
29012 잡담 모해님들 영업직 어떤가요 4 손님(03d4b) 2017.09.04 143 0
29011 게임 그 학생증 글 올린애다 10 강남대로핫도그 2017.09.04 230 0
29010 잡담 백수생활 10개월째 12 손님(2211a) 2017.09.04 288 0
29009 잡담 남자는 4 썬비 2017.09.04 129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467 Next
/ 1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