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써보는건데... 혼자 고민하다 답답해 죽겠어서 누구라도 봤으면 좋겠다 싶어서 쓰게됐어...

 

나이는 안밝히는데 고등학생이구 기숙사에 살아 기숙사는 전교생 다는 아니고 절반정도?? 만 살아. 

 

난 내입으로말하긴 좀 그렇지만 살면서 잘생겼단 소리 엄청 들었고 그래도 어디가서 얼굴로 꿀리진 않는다?? 정도 좀 말랐어. 180에 63키로정도?? 쌍커풀있고 눈코입 다커 이목구비뚜렷해서 이국적이란 소리도 많이 들었구

 

암튼 이게 중요한게 아니구 먼저 나는 아직 내성정체성을 잘모르겠어 남자든 여자든 잘생기고 예쁘면 다 좋더라 이게 양성애자를 의미하는건진 모르겠어.

그치만 보수적인 집안에서 자라서 동성애는 죄악이라고 배우면서 자라왔거든 그래서 동성에 대해서는 생각하는것조차 죄책감을 느꼈지만 어쩔수없이 끌리는게 있었어.

 

 예를 들면 잘생긴 사람 보면 머릿속으로는 아무 생각도

안든다고 되뇌이지만 가슴은 막 뛰는거? 게이썰같은거 보면서 남자랑 사귀면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기도 하고.  근데 여자를 안좋아한것도 아니야 초딩때부터 중학교때까지 여친 3번정도 사겼고 근데 그리 오래사귀진 못했네... 스킨십도 손잡는것까지?? 사실 연애경험 없다고 봐도 무방할정도로 소꿉장난이었어. 암튼 야동도 일반물 좋아하는데 가끔 어쩌다 게이물 보면 또 더 흥분되고 그럴때가 있지만 또 죄책감들어서 안보고ㅋㅋ 그렇게 지냈어

 

그리고 이제부터가 시작이야. 고등학교 입학하고 한 친구를 만났어. 지훈이라고 할게.  키는 나보다 좀 작아 175정도 그런데 그렇게 작다곤 안느껴졌어. 쌍커풀없지만 큰 눈에 코도 높고 운동을 오래 해서 그런지 몸도 건장하고 잘생겼어. 특히 다리가 진짜 튼튼해ㅋ

 

원래 별로 친하지 않았는데 다른 친구를 통해 서로 소개받고 친하게 됐어. 기숙사 옆방이었고 친해진 이후로 자주 놀러가곤 했어. 반도 다른반이었는데 그친구 보러 많이 놀러갔어. 애가 성격도 엄청 남자답고 생활습관도 깔끔해서 뭔가 그 애 물건이 어질러져 있는걸 본적이 없는것 같아ㅋㅋ 나랑 정반대였어.

 

근데 착하구 정도 많구 남자들끼리 하는 스킨십 있자나 어깨나 엉덩이 툭 치거나 백허그하거나(엥 이건 남자들의 스킨십은 아닌가??ㅋ) 손도 잡기도 하고 근데 그냥 다른 친구들과 다름없이 그렇게 지냈어ㅋㅋㅋ 

그러다가 초여름 쯤이었나?? 지훈이하고 걔소개시켜준 친구 B랑 또 다른 친구 한명이랑 같이 밤에 놀다가 심심해서 B 노트북에 있는 야동을 보게 됐어.

오랜만에 보니까 시간 가는 줄 모르겠더라구 다들 재밌게 보다가 B랑 다른친구는 잠온다고 자구 나랑 지훈이랑 둘이서만 남아서 봤어. 약간 서로 흥분해서 침 꼴딱꼴딱 하면서 보는데 재밌더라 친구랑 이런거 보는게 처음이라 어색하기도해서 서로 눈마주치면 어색하게 웃고ㅋㅋ

 

그러다가 내가 다리를 들었다가 놨는데 지훈이 가랑이 사이에 둔거야.. 지훈이 발기한게 느껴지더라고. 만져보고 싶더라 근데 여기서 갑자기 손으로 만지면 평소 지훈이 성격상 정색할거 같구 어색해질거같아서 차마 실행엔 못옮기구.. 그냥 무릎 옆으로 살살 움직이면서 비볐어ㅋㅋㅋ 좀 어색하니까 지훈이한테 "오잉 이거뭐야~" 이러면서ㅋㅋ "왜이렇게 섰어~ "이러면서 말거니까 "하.. 나 섰다"이러면서 받아주는데 내 걱정하고는 달리 별로 아무렇지 않아하더라구 그래서 삼십분정도 그러고있다가 슬며시 손으로 지훈이걸 움켜잡았는데 별말 안하구 야동만 계속 보더라 그래서 나두 옷 위에서 살살 움직이면서 지훈이걸 만지작거리기만하구 더 할 용기는 안나더라. 그냥 우리 둘 다 그렇게 잠이 들었어.

 

다음날이 주말이었는데 저녁먹고 기숙사에서 쉬고 있었어. 이불펴고 누워서 나랑 지훈이 둘이 누워있었고 다른 친구들은 옆에서 자고있었어. 전날 본 야동 얘기를 하다가 눈이 마주쳤는데 지훈이 눈이 진짜... 예술이었어.  야동보며 밤새느라 피곤해보였지만 좀더 야한 느낌이랄까. 며칠 굶주린 늑대같은 눈빛ㅋㅋㅋ 그러다가 나도 모르게 손이 또 지훈이 그곳으로 갔는데 벌써 커져 있더라. 이번엔 좀더 대담해져서 잡고 흔들다가 팬티속으로 손을 넣어서 잡았어.  내꺼보단 좀작았는데 많이 굵었어 12센치 정도 될듯 싶더라 굵기는 나보다 휠씬 굵고. 손으로 천천히 흔드니까 날 바라보던 지훈이 눈이 살짝 풀리는게 보였어.

 

갑자기 서로 꼴렸어. 내가 지훈이 위로 올라타서 지훈이한테 뽀뽀하다가 충동적으로 입술을 핥았어. 그랬는데 지훈이 혀가 내 입속으로 들어오는거야 진짜 놀랐어. 지훈이가 그럴줄은 몰랐거든 다른사람은 몰라두 지훈이가ㅋㅋ 당황했는데 그럴수록 더 흥분되더라 사실 난 키스경험 없는데 지훈이 혀가 들어오니까 자연스럽게 하게 됐어 아무것도 몰랐는데 직접 해보니까 알겠더라.  서로 숨소리 거칠어지는게 느껴지고 혀 비비고 입술 물고 하니까 진짜 세상에서 제일 흥분됐어. 서로 부풀어오른 그곳 맞대면서 키스하니까 진짜 흥분되더라. 그러다가 지훈이가 날 밀어서 딱 눕히더니 갑자기 밑으로 내려가서 내 바지랑 팬티 벗기고 내걸 귀두쪽부터 입에 천천히 넣었어

나는 지훈이의 돌발행동에 또 놀랐지만 이미 서로 이성을 잃었고 갈때까지 가보자 하는 심정으로 그냥 몸을 맡겼어.  지훈이도 처음이라 그런지 잘하진 못하는데 그래도 천천히 내걸 입안에서 굴리면서 집어넣으려고 애쓰는게 느껴지는데 흡입하는 느낌도 아찔하고 친구 사이의 선을 넘었다는 위험한 느낌이 정말 섹시했어. 다른 친구들  볼까봐 이불 속에 들어가서 내 자지 빨고 있는 지훈이 보면서 진짜 꼴리구 약간 꿈꾸는 느낌도 들더라 어느정도 하다가 지훈이가 위로 다시 올라오길래 이번엔 내가 지훈이 눕히고 내려가서 지훈이 팬틸 벗겼어. 가까이서 보니까 더 크고 굵더라 좋은 냄새도났어 갓 빤 빨래냄새랑 땀냄새가 기분좋게 섞인듯한.. 손으로 만지작 거리다가 귀두부터 입으로 넣었는데 꽤 굵어서 턱이 아프더라 그래도 입안으로 집어넣고 위아래로 움직였어 지훈이 음모가 좀 길었는데 입안에도 들어가고 피스톤질하면서 얼굴에도 계속 닿는데 진짜 꼴렸어. 지훈이가 낮게 신음소리 흘리면서 두손으로 내 얼굴을 잡았어 나는 더 열심히 귀두끝부터 뿌리까지 입술과 혀로 감아내리면서 빨았어 귀두끝에서 살짝 짭잘하고 맛있는 맛이 났어.

손 올려서 지훈이 배랑 가슴 더듬으면서 빨았는데 지훈이가 아까보다 더 크게 신음소릴 내다가 애들 들을까봐 조용히 숨소리만 내면서 내 머리카락 사이에 손넣고 쓰다듬으면서 느꼈어. 싸지는 않았고 그렇게 서로 흥분해있는데 저녁시간이 끝나버리고 야자 갈 시간을 알리는 종이 쳤어. 바지 올리구 아무일 없던듯이 다른친구들이랑 같이 야자를 갔어.  근데 계속 지훈이가 내 바지 벗기구 갑자기 오랄해준게 생각나서 미치겠고 그래서 거의 야자 반쯤은 정신나간상태로 한것같아ㅋㅋ

 

아직 풀 썰들 많은데 여기까지만 쓸게 댓글달아주면 2탄도  써볼까나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잡담 게시판 이용수칙 50 손님 2014.08.06 10873 2
베스트 잡담 아 수능 못쳤다 7 update 손님(46699) 2017.11.23 438 7
베스트 잡담 패션왕2)메텔모자썼음 9 new 손님(00560) 2017.11.23 225 2
베스트 잡담 와 ㅅㅂ 올 1등급 나옴 ㅋㅋㅋㅋㅋ 9 newfile 모해를살 2017.11.23 366 1
베스트 잡담 강성태를 왜빠는건지 이해가 안간다 진짜 ㅋㅋㅋ 7 new 좆망모해 2017.11.23 271 2
28459 잡담 업소녀 뒷이야기2 12 손님(b4da1) 2017.08.13 789 9
28458 잡담 오늘 날씨 시원해서 옷 사왔당 ㅎ 53 file 시간뒤밥먹을예정 2017.08.13 1330 0
28457 잡담 날씨 ㅆㅅㅌㅊ네 2 학년5반 2017.08.13 115 0
28456 잡담 맘충 4 손님(6b910) 2017.08.13 104 0
28455 잡담 현직 노답 문과 정시생인데 5 손님(76f24) 2017.08.13 152 0
28454 잡담 학종 질문 13 손님(927b0) 2017.08.13 117 0
28453 잡담 얼굴이 크면 안되는 이유 5 file 손님(08dc4) 2017.08.13 468 -1
28452 잡담 중고나라에서 8만원짜리 상품 거래하는데 11 손님(fae89) 2017.08.13 297 0
28451 잡담 91년생인데 이영화 모르면 상식이 없는거야? 6 file 손님(669b5) 2017.08.13 374 0
28450 잡담 이런 느낌 노래 찾아줄 모충구함 11 김밥고을 2017.08.13 94 0
28449 잡담 니들 동창 만나면 아는 척 하냐? 10 학년5반 2017.08.13 197 0
28448 잡담 요새 유튜브 근황 6 모향살이 2017.08.13 307 1
28447 잡담 손화민 vs 하시모토칸나 9 손님(eec90) 2017.08.13 229 0
28446 잡담 페미니즘이해못하는 제가 꼰대인가요? 스압 9 모향살이 2017.08.13 131 0
28445 잡담 사촌누나들 개예쁘다.... 16 레몬생선 2017.08.13 691 -2
28444 (19)기숙사에서 친구랑 섹스한썰 2탄 3 손님(10cd2) 2017.08.13 1537 -3
» (19) 아무한테도 말못할 기숙사에서 친구랑 섹스한 썰 1탄 3 손님(10cd2) 2017.08.13 1187 -7
28442 잡담 지하철에서 햄버거를 보았다 15 file 마리환아 2017.08.13 502 0
28441 잡담 니들 똥꾸멍파고 냄새맡냐? 13 손님(c963f) 2017.08.13 446 1
28440 잡담 이거 솔직히 개념이 있는건가? 모게들 생각좀 어이가없다 14 손님(fee4c) 2017.08.13 279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 1520 Next
/ 1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