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9608 4 댓글 5

나는 지방에서 서울 올라온지 11년차 되는 촌놈임

 

서울에서 인맥이라고는 쥐꼬리만함, 혼자 집에서 하도 주물러제껴서 참혹한 내 아들보며

이래선 안되겠다 해서 여기저기 모임 찾아봄

 

지금은 씹 파오후가 되었지만 솔직히 와꾸가 꼴리는 정도는 아니고 또 그동안 쇼핑몰 사진 보정 알바질 할정도로 포샵질에 능했던 나는

내 모든 탤런트를 쏟아부어 내 얼굴을 사기쳤고

 

결국 어느 모임하나를 들어감

처음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하면서 서로 인사하고 나는 여지껏 지방 촌부랄 술파티만을 겪다가 쭉빵 동생+누나, 형 동생들이랑

술마시니까 기분이 너무 좋음 내가 막 지디된거같고 막 그냥 딴 테이블 다 우리 쳐다보는거같고 그럼

 

그와중에 시발 키가 너무 작아서 눈에 뵈지도 않던 여자애가 눈에 띰

근데 나이를 물어보니까 나랑 한살차이밖에 안나는거임

거기다 하는일도 비슷함; 그래서 그때부터 한참 미친듯이 야부리 털고 다음을 기약함

 

근데 이 미친 모임이라는게 지들끼리 좋으면 일주일에 네번 다섯번 술자리를 가지다가 지네끼리 사귀다 지네끼리 반목질하다가 깨짐;

만날땐 시발 내가 진짜 너네만큼 좋아하는 애들 없떵 알쥐~? 이지랄하다가 빠개지고 무너지고 길가다 마주치면 서로 곱등이 쳐다보듯 극혐하는 표정으로 지나감;

 

결국 그모임도 그지랄나서 깨짐

 

근데 그와중에 그 눈에 띄지도 않던 땅콩년 전화가 옴 우리 회사 제품 하나를 사고싶은데 싸게 못구하냐고 물어봄

창고에 버릴재고 넘쳐남 이건 팔지도 못하고 버리지도 못하는 쓰레기인데 딱 그제품 샘플이 남았길래

이걸 뭘 파냐 그냥 줄테니 회에 소주나 하나 사라함

 

사준단다 대신에 지네 회사 앞까지 와달라함

속으로 욕을 한사발 쏟아붓고 그냥 꺼지라 하려다가(사실 이떄 그랬어야만 했음)

참아내고 속으로 큰그림을 미친듯이 그려제낌

 

내 너를 오늘 자빠뜨리리라

 

만나서 제품 주니까 박수짝짝치면서 좋아라함 그리고 술 푸기 시작

같은 직종에 일하니까 말은 겁나 잘통해서 좋더라

 

수요일 새벽 3시가 넘어감 여자는 이미 세병가까이 먹고 취했는데 자꾸 더마시자고 한병만더 한병만더 이러고 있고

그래서 아니다 내일 출근해야하지 않냐 그리고 난 회사가 멀다 이제 집에 가야한다. 하니까

 

그럼 오빠 우리집에서 자고 내일 출근해

 

요시

 

바로 택시타고 무릎에 눕히고 재움

똘똘아 기대해 오늘 몸보신 시켜줄게 ㅠㅠ

 

집가는 길에 소주하나 타먹을 사이다 하나 꼬깔콘 하나 사서 자취방 입성

오자마자 지는 싯겟다고 들어감, 나는 그동안 할게 없어서 폰게임질하다 설거지하다 (여자들 자취하면 절대로 깔끔하지 않다 절대로...)

중간중간 샤워하다 잠들었을까바 문도 똑똑 두들김

 

무슨 시발 샤워를 한시간 가까이 하고 나오는데

수건으로 앞에만 딱 가리고 나옴

 

속으로 똘똘이와함께 쾌재를 부르고 놀란척하면서 뭐하는거냐고 함

 

뒤로 돌아있으래 잠옷으로 갈아입는다고

 

뒤로 돌아있고 다시 2차 술 ㄱㄱ싱

 

근데 잠옷인데 뭔가가 보이는거같음, 노브라;..그거 보고 장난침 야 너 아래도 나 쳐다본다 하니까 어디? 하길래 손으로 쿡 찌름

죽을래? 하고 난리치길래 갸갸갹 웃고 아까 나왔을때 거울에 비쳐서 어차피 니 누드 다봤다고 함

 

아아아악 소리지르더니

 

책임지래

 

뭘 책임져 그러니까 책임지라고~~그래서 어떻게 할까 하고 얼굴디밀고 키스시작

옷위로 미친듯이 만지니까 바지도 막 젖음, 알고보니까 빤쓰도 안입었었음

그러더니 멈춰세우더니 불을 끄고 하자고 함

 

나도 취했겠다 눈앞에 단춧구멍이라도 있었으면 냅다 쑤셨을거같은 상태인데

ㅇㅋ 하고 바로 불끄고 다 벗겨버림

 

근데 시팔 뭔가 이상함

분명 불을 껐는데, 이년 가슴팍쪽에 뭔가 거대한게 나를 쳐다보는 느낌이 듦;

그러던지말던지 일단 신나게 달림, 정확히 두발 딱 빼고 기절하듯 잠듦

 

아침에 일어나서 일단 급한대로 빤쓰만 입고 회사에 몸이 너무 안좋아서 휴가를 쓰겠다함

이년도 일어나더니 휴가를 똑같이 씀

 

그러가 이년 가슴을 봄

내가 살다살다 빅파이는 봤지만 이년은 차원을 달리하는 크기임

밤만쥬 알지? 샤X에 나오는 밤색에 동글동글한 밤맛 빵

진짜 색깔이며 크기며 딱 그거임

 

그거 보니까 똘똘이 반응을 안함

일단 싯어야겠다.. 그리고 잊어버리자.. 하고 샤워하러 들감

 

그러다가 손가락 냄새를 실수로 맡고....다시 손으로 똘똘이 아래를 훑어서 향을 맡아봄

하루 7시간 숙성되어 엄청난 풍미를 자랑하는 그것.. 비누거품으로도 냄새가 가시질 않아서 샴푸로 손싯음

 

그리고 집으로 와서 번호 이름 바꿈

 

왕밤빵으로

 

얼마전 보니까 카톡 프사에 사랑 어쩌고 써놓은게 딴남자 만나서 잘 사귀고 있나보더라.

  • 손님(2b4ed) 2017.08.03 02:41
    이런솔직담백한후기 좋다
  • 야모해 2017.08.06 22:29
    왕밤빵 + 보징어...라니...... 비위좋네
  • 손님(c1e4c) 2017.08.26 08:06
    전 아무리떡치고 빨아도 보징어냄새 심하게 나는 여자 못봤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일련의 사건들에 기인한 특단의 조치 14 유리카 2018.07.01 215 0
공지 잡담 게시판 이용수칙 54 손님 2014.08.06 11717 2
베스트 잡담 문제인 대통령이 정치는 잘하네 13 update 손님(99b2a) 2018.07.16 324 3
베스트 잡담 눈 시력 안 좋은 애들은 선글라스 어케함?? 5 손님(b954a) 2018.07.16 210 1
베스트 잡담 더운데 갑자기 뜬금없이 생각남. 14 new 손님(c7ef9) 2018.07.17 274 1
28291 버스에서 가슴 보고 면간한 썰 14 23 2017.08.03 1359 -6
28290 게임 린지M 작업장 개쩐다 11 file 학년5반 2017.08.03 624 0
28289 음식 핫도그 아닌 핫도그 4 file 아키란마 2017.08.03 357 1
28288 잡담 오늘 신기한거 알아냄 19 마리환아 2017.08.03 457 0
28287 잡담 학원비 300만. 실화냐? 19 손님(98e66) 2017.08.03 472 1
28286 잡담 셀카봉 삿는데 얼케쓰는거..? 14 file 모해를살 2017.08.03 386 -1
28285 잡담 소개팅 10 손님(fae89) 2017.08.03 320 0
28284 잡담 너무 이쁜 우리이모 15 호우날도 2017.08.03 813 -3
28283 잡담 카이지 보는데 3 모해를삵 2017.08.03 367 1
28282 잡담 복싱 다녀본 게이있노 19 야모해 2017.08.03 464 1
28281 잡담 직딩들아 16 손님(9b9d1) 2017.08.03 344 0
28280 잡담 친구 전도시킴 4 살지능소유 2017.08.03 440 -12
28279 잡담 단발머리 개씹 ㅅㅌㅊ 14 살지능소유 2017.08.03 788 1
» 모임에서 만나서 떡친썰 5 애담 2017.08.03 19608 -6
28277 잡담 콜옵 고스트 갑자기 생각나서 살라고 했는데 5 손님(f68a1) 2017.08.03 250 0
28276 잡담 일본가서 5나홀 샀지롱~ 20 popopo11101 2017.08.02 733 0
28275 잡담 면접 보는데 머리 올백으로 해도 ㄱㅊ? 12 손님(44ebd) 2017.08.02 456 1
28274 잡담 수업시간에 어이없게 혼난썰 13 모딱이 2017.08.02 385 -13
28273 잡담 컴 처음부다 다맞추는데 견적좀 6 손님(eb422) 2017.08.02 346 0
28272 잡담 펜팔앱에서 좋아요 엄청받앗띠.. 10 모해를살 2017.08.02 33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66 267 268 269 270 271 272 273 274 275 ... 1685 Next
/ 16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