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숙 양(15세, 당시 한성여중 2학년)의 유서>


시간이 없는 관계로 어머님 뵙지 못하고 떠납니다.
끝까지 부정 선거 데모로 싸우겠습니다.
지금 저와 저의 모든 친구들 그리고 대한민국 모든 학생들은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위하여 피를 흘립니다.


어머니, 데모에 나간 저를 책하지 마시옵소서.
올들이 아니면 누구가 데모를 하겠습니까.
저는 아직 철없는 줄 잘 압니다.


그러나 국가와 민족을 위하는 길이 어떻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저의 모든 학우들은 죽음을 각오하고 나간 것입니다.
저는 생명을 바쳐 싸우려고 합니다.


데모하다가 죽어도 원이 없습니다.
어머닌, 저를 사랑하시는 마음으로 무척 비통하게 생각하시겠지만,
온 겨레의 앞날과 민족의 해방을 위하여 기뻐해 주세요.


이미 저의 마음은 거리로 나가 있습니다.
너무도 조급하여 손이 잘 놀려지지 않는군요.
부디 몸 건강히 계세요.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의 목숨은 이미 바치려고 결심하였습니다.
시간이 없는 관계상 이만 그치겠습니다.


---------------------------------------


이 글의 주인공인 "진영숙" 양은 57년 전 4월 19일 오후 4시
학교를 파한 후 시위에 나가기에 앞서 홀몸인 어머니께 인사를 드리러
집에 갔다가 시장에 장사하러 나간 어머니가 돌아오지 않자
편지를 써놓고 거리로 나섰다가 성북 경찰서 앞으로 이동하던 버스에서
구호를 외치다가 버스 안에까지 실탄 사격을 하던 경찰에 의해 사살당했다.
  • 손님(c01da) 2017.12.12 00:44
    말그대로 개죽음
    알아주는 사람 한명도 없고 살아남은 사람들만 내가 민족 튜사다 외치며 미화하며 살고있다
    영웅이 되고 싶냐 ? 그렇다면 나서지말고 뒤로 숨어라 그럼 영웅이 된다
  • 손님(8ca45) 2017.12.12 01:11
    개논리를 개소리로 적어뒀네. 솔직히 개한테 미안하다.
  • 손님(31591) 2017.12.12 17:54
    딱 꼬라지가 무섭다고 뒤에서 벌벌 떨다가 다 끝나고 먼저 튀쳐나가서 지가 겪은것마냥 나불댈 찌질이새끼
  • 년째가는중 2017.12.12 18:02
    앞에 있는사람이 다 죽으면 뒤에 있는 사람도 다 죽어
  • 손님(7a2be) 2017.12.12 05:27
    우리나라에 영웅대접보다 얍실하게사는게 영웅
  • Mi친놈 2017.12.12 09:36
    그거아냐? 우리군대 모병제에서 이승만이 징병제로바꾼거ㅋㅋㅋㅋ좆같은새끼
  • 프밍 2017.12.12 09:39
    ???? 이승만이 1대 대통령 아닌가요?
    그때는 남북 찢어진지 얼마 안된 상태라 그렇게 한걸로 아는데...

    그 시절은 모병제라기 보다는.... 의용군에 더 가까울듯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개드립 게시판 이용수칙 45 손님 101527 -9
베스트 남처럼 대해달라던 며느리의 최후.jpg 2 newfile 장유벌 914 0
66342 신작 모바일게임 유출 1 file 연화 1104 0
» 총알이 날아와 옆에 있던 친구 관자놀이를 관통했어요. 7 file 중복이면할복함 1355 0
66340 안티페미협회 "여가부 해체하라" 2 file 중복이면할복함 949 3
66339 완벽한 이상형 만나는 만화 2 file 이큐죠 1609 0
66338 맛있는 녀석들 군대 썰 5 중복이면할복함 1574 1
66337 2500명의 아이를 빼돌린 간호사 6 중복이면할복함 1354 0
66336 18세 자동차 소녀들 5 중복이면할복함 1600 0
66335 심각한 바다 오염 7 중복이면할복함 1241 1
66334 바가지 평창에 분노한 외국인들 7 중복이면할복함 1330 0
66333 한국 가요계의 역대급 천재 1 중복이면할복함 1617 0
66332 지각하면 카톡... 회사가 학교인가요? 20 중복이면할복함 1302 0
66331 한남들 너무 무섭네 19 중복이면할복함 1489 1
66330 촌지 밝히던 담임 10 file 중복이면할복함 1368 0
66329 레드벨벳 고요속의 외침 3 중복이면할복함 1408 1
66328 중고차 매매업체에서 믿고 산 무사고 차량 3 중복이면할복함 1263 0
66327 기내식 몰래 먹던 승무원 11 file 중복이면할복함 1517 1
66326 MLB VIP룸 방문한 추신수 가족 3 중복이면할복함 1449 0
66325 가상화폐 손실 인증 7 중복이면할복함 1481 0
66324 30대 남성 책 구매율 21.5%.. 무식한 남자들 7 중복이면할복함 1231 1
66323 MBC 뉴스 근황 1 중복이면할복함 119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4 275 276 277 278 279 280 281 282 283 ... 3596 Next
/ 3596